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마스크 매점매석 한 업체 적발, 221만개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공급

  • 안정은 기자
  • 2020-02-22 02:32:11
  • 사회일반
마스크 매점매석 한 업체 적발, 221만개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공급
매점매석 행위 신고센터 전화번호. /사진=식품의약품 안전처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식품의약품 안전처는 보건용 마스크 500여 만개를 매점매석한 한 업체를 찾아냈다.

21일 식품의약품 안전처는 보건용 마스크·손 소독제 매점매석 행위 금지 조치를 어기고, 보건용 마스크 524만개를 보관하던 부산지역의 제조·판매업체(A사)를 적발했다.

A업체는 올해 2월 13일부터 18일까지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273만개)의 150%를 초과하는 보건용 마스크 524만개를 물류창고에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 결과 드러났다.

식약처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단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적발된 보건용 마스크 중 유통가능한 221만개를 우선 공급할 수 있게 했다.

이에 앞서 식약처는 대구지방식약청에 특별대책지원본부를 운영하면서 대구·경북지역 의료기관·약국·마트에 보건용 마스크 35만개를 공급한 바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