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트래블러' 아르헨티나에도 강하늘 팬이? 용식이 해외 진출했구먼

  • 김진선 기자
  • 2020-02-22 09:16:04
  • TV·방송
'트래블러' 아르헨티나에도 강하늘 팬이? 용식이 해외 진출했구먼

강하늘이 아르헨티나에서도 통하는 인기를 증명했다.

22일(토)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 2회에서는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매력에 풍덩 빠진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 세 사람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는 각자의 개성이 담긴 오전 자유 여행을 즐기기로 결정했다. 이후 세계 최대 규모의 주말 시장 ‘산 텔모 시장’에서 조우한 세 사람은 유명 인사들의 단골 식당으로도 잘 알려진 스테이크 맛집에서 환상적인 저녁식사를 가졌다.

식사를 한참 즐기던 때에, 강하늘의 우연한 ‘팬미팅’이 성사되기도 했다. 바로 그가 출연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현지인 애청자를 만난 것.

식당 직원이었던 팬은 조심스럽게 찾아와 “강하늘이 맞냐”고 물었고, 그의 연기에 대해 입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안재홍은 쑥쓰러워 하는 강하늘에게 “혹시 축구선수 메시도 ‘동백꽃’의 황용식을 아는 것 아니냐”며 띄워줘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 세 트래블러의 부에노스아이레스 2일차 여행기는 22일(토)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