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박원순 "신천지가 전국 확산 핵심 역할…전광훈, 온전한 정신 있는지 의심스러워"

  • 김경훈 기자
  • 2020-02-24 08:47:33
  • 사회일반

박원순, 신천지, 코로나19, 전광훈, 애국, 서울지방경찰청, 집회금지

박원순 '신천지가 전국 확산 핵심 역할…전광훈, 온전한 정신 있는지 의심스러워'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는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사태는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24일 전파를 탄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앞으로 일주일이 코로나19 확산이냐 저지냐의 최대 고비”라면서 “현재 서울에 중증 환자는 없다. 서울이 뚫리면 대한민국이 뚫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도심 집회 금지 방침에도 불구하고 지난 22일 광화문광장 집회를 강행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는 “전광훈 목사는 ‘코로나19에 걸려도 애국’이라고 했다는데, 온전한 정신을 가졌는지 의심스럽다”며 “서울지방경찰청에 의뢰해서 아예 집회가 불가능하도록, 해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원순 '신천지가 전국 확산 핵심 역할…전광훈, 온전한 정신 있는지 의심스러워'
전광훈 목사/연합뉴스

이어 박시장은 “감염병이 돌면 특정 집단·사회를 공격하고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흐름이 있다”며 “서울 메르스가 심각할 때 중국이 한국인 입국을 막았는지 묻고 싶다”며 중국 경유자 입국 금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신천지교가 전국적 확산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 신천지 집회 참석자를 거쳐 수백 명이 감염됐다”며 “신천지가 협조하겠다고는 하나 거기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자신들이 피해자라는 신천지 측 주장과 관련, “지금 우리가 맞서는 것은 감염병이지 특정 종교가 아니다”라면서 “신천지라서 폐쇄했다기보다 신천지가 진원지가 되고 있으므로 방역·폐쇄 등 행정조치를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박 시장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도 “신천지는 은밀하게 움직인다. 비밀 집회 장소가 더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면서 “신천지 교인을 제대로 파악해서 확산을 막는 것이 최고 현안”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