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절대 잘했어" 이시언, 코로나19 기부금 논란에 응원 봇물…유세윤도 위로
이시언 / 양문숙 기자




배우 이시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에 100만원을 기부했다가 악플 세례를 받고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시언은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셨으면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0만원을 기부한 사실을 전했다.

그러나 이내 악플러들은 이시언의 기부금 액수가 다른 연예인들에 비해 적다고 비난했다. 뜻밖의 악플 세례에 이시언은 결국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지만, 그의 이름은 연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있다.

논란이 불거지자 네티즌들은 좋은 마음으로 선행에 동참한 이시언에게 악플이 달린 것을 안타까워했다. 이어 많은 네티즌들은 기부금 액수보다는 생각을 행동으로 먼저 옮긴 이시언의 모습에 박수를 보내고 있다.



이시언은 앞서 코미디언 유세윤이 아들 민하 군과 함께 코로나19 피해에 기부했다는 것을 SNS에 올린 것을 보고 곧바로 자신도 동참하게 됐다. 직접 유세윤의 SNS에 “저쪽으로 그냥 보내면 됩니까 형님”이라고 기부 방법을 물었고, 곧바로 자신도 실행에 옮긴 것이다.

이에 유세윤은 “함께 해줘서 고맙고 절대 잘했어”라고 댓글을 달며 이시언을 응원하기도 했다.

한편 이시언은 위안부 피해자와 국가유공자에게 기부하고, 기부 라이딩, 아이스버킷챌린지 등에 참여하는 등 꾸준히 선행을 해오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4 14:51:0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