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내일은 몇시까지 올까요?"…안철수, '기한 없는' 의료 봉사 약속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오후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진료를 마친 뒤 비상대책본부 건물로 돌아가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대구에서 의료봉사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그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쏟아지고 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기한 없는 봉사를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2일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께까지 대구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진료 봉사를 했다.

그는 진료 봉사를 마친 뒤 동료 자원봉사 의료진들에게 “내일은 몇시까지 올까요? 오늘처럼 오면 될까요?”라고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안 대표는 ‘정치인 안철수’가 아닌 ‘의사 안철수’이자 철저한 익명의 의료진으로 환자 회진과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방호복을 입으면 머리부터 발끝까지 비닐로 꽁꽁 감싼 듯한 답답함을 느끼기 때문에 통상 의료진 한 사람당 2시간가량 진료를 하면 방호복을 벗고 교대해야 한다.

그러나 안 대표는 오전 도시락 등으로 점심을 먹고 난 뒤 한 차례 샤워를 하고 나서 또다시 오후 진료에 들어가고, 오후 5시를 넘겨서야 일과를 마무리했다.



안 대표는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함께 병원 근처의 한 모텔에서 숙박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 의학박사를 취득한 의사인 안 대표는 1989년부터 1991년까지 단국대 의대 전임강사로 일하며 의예과 학과장을 맡기도 했다. 안 대표는 이후 컴퓨터 백신을 개발하면서 벤처 사업가로 변신했다. 일각에서 의사 자격 유지 여부에 의문을 갖는 데 대해 안 대표 측은 “의사 신분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안 대표의 의료 봉사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긍정적 평가가 쏟아지고 있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번에 안철수 대표 부부가 대구에서 의사로서 봉사한 것은 너무 잘한 일”이라며 “보수 대통령 후보의 길을 뚜벅뚜벅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조명현 전 바른미래당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위원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철수는 정치하기 이전부터 한센병환자를 돌보는 시설, 경남 산청군 소재 ‘성심원’을 매년 찾아 부부가 함께 자원봉사를 하곤 했다. 그러나 자신의 행보를 드러내놓고 거론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며 “안철수의 대구 진료 자원봉사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안철수는 원래 그런 사람”이라고 밝혔다.

조 전 위원장은 “그가 정치했건 아니건, 지금 같은 비상상황이라면 이런 봉사를 하는 것이 그에게는 상식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안철수, # 코로나19
주요 뉴스
2020.07.15 15:43: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