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김영민, '부부의 세계' 이어 '프랑스여자'로 흥행 연타 이어갈까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영민이 전성기를 이어갈 수 있을까. ‘사랑의 불시착’, ‘부부의 세계’로 극과 극 매력을 선보였던 김영민이 영화 ‘프랑스여자’를 통해 또 다른 모습을 선보인다.

‘프랑스여자’는 20년 전 배우의 꿈을 안고 프랑스 파리로 떠난 ‘미라’가 서울로 돌아와 옛 친구들과 재회한 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꿈과 현실이 교차하는 특별한 여행을 하는 이야기.

1999년 연극으로 데뷔한 김영민은 2001년 김기덕 감독의 영화 ‘수취인불명’으로 스크린에 진출, 2008년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로 드라마까지 활동 범위를 넓혔다. 연극 무대와 스크린,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해온 그는 2018년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선굵은 악역 연기로 대중에게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킨 후, 드라마 ‘구해줘2’ 광기 어린 목사로,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 ‘장국영’까지 변화무쌍한 캐릭터로 씬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올 초 인기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도감청실 소속의 군인 ‘만복’ 역을 맡아 순수함 그 자체의 모습을 보여준 데 이어 최근 종영한 화제작 ‘부부의 세계’에서 분노를 유발하는 바람둥이 유부남 ‘제혁’ 역을 맡아 극과 극의 상반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뒤흔들며 전성기를 맞이한 그는 ‘프랑스여자’로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을 찾는다.



‘프랑스여자’에서 김영민이 맡은 역할은 주인공 ‘미라’(김호정)와 20년 전 공연예술아카데미에서 함께 수업을 들었던 절친한 후배 ‘성우’. 현재 연극 연출가인 그는 솔직한 성격으로 과거에도, 현재에도 ‘미라’에 대한 본인의 감정을 서슴없이 드러낸다. 그러나 문제는 20년 전에는 여자친구 ‘해란’(류아벨)이, 지금은 아내가 있다는 것. 2년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해란’에게 일종의 죄책감을 가지고 있는 동시에 ‘미라’에게 끊임없이 마음을 표현하는 그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김영민의 연기에 대해 김희정 감독은 “역할에 딱 맞는, 정확한 연기를 보여줬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6월 4일 개봉.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