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페이스북, 온라인쇼핑 진출...공룡 아마존에 도전장

쇼핑 플랫폼 '페이스북샵' 공개

페이스북 로고./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기업인 페이스북이 전자상거래 공룡 아마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1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페이스북이 자사 온라인쇼핑 플랫폼 ‘페이스북샵’을 공개하고 아마존·e베이 등과의 경쟁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기존 전자상거래 업체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상품을 홍보하고 소비자들이 이를 선택하게 하는 방식이다. 사용자들은 왓츠앱이나 메신저, 인스타그램 다이렉트를 통해 배송을 추적할 수 있고 해당 기업과 소통할 수 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와중에 나타난 온라인쇼핑 붐에 맞춰 이 계획을 가속화했다”며 “소셜미디어기업이 이 데이터를 사용해 광고 서비스를 개선하고 더 많은 비용도 청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앱에 있는 상점을 둘러보거나 물건을 살 경우 우리가 그것을 볼 수 있으며 미래에 당신이 관심을 가질 다른 상품들을 더 잘 추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FT는 페이스북의 이 같은 움직임을 아마존에 대한 도전으로 해석했다. 26억명에 달하는 페이스북 이용자가 페이스북샵을 통해 온라인 상점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아마존과 경쟁이 가능할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다만 저커버그 CEO는 아마존을 똑같이 따라 하려는 것이 아니라며 쇼피파이 같은 e커머스 서비스와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페이스북이 중국 소셜미디어인 위챗처럼 하나의 플랫폼에서 메시지를 전하고 상품을 사고 돈까지 보낼 수 있는 소위 ‘슈퍼앱’을 목표로 삼았다고 평가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0:03: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