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윤미향 부부 월북 회유' 보도에 김어준 "수십년 작동한 공식…간첩몰이 시작"
방송인 김어준씨/서경스타DB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 유용 의혹 등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이 갈수록 확산하는 가운데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 당선인과 그의 남편이 탈북민들을 상대로 월북을 종용했다는 한 매체의 보도와 관련 “예상대로 간첩 몰이가 시작됐다”고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김씨는 21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여론 몰이에는) 항상 공식이 있다. 돈 섹스 간첩, 이 세 가지를 돌려가면서 쓴다”고 지적하면서 “아니나 다를까 오늘 조선일보가 윤비향 부부가 탈북자에게 월북을 회유했다는 기사를 냈다. 이들 부부가 간첩이라는 얘기”라며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조선일보는 “윤미향 당선인과 남편 김모씨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내세워 설립한 쉼터(안성 쉼터 등)에 2018년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을 초청해 재월북을 회유했다”고 당시 그 자리에 참석했던 탈북자 허강일씨의 증언을 빌려 전했다.

허씨는 “정대협(정의연의 전신)이 민변 소속 장모 변호사를 통해 회유 대상 탈북민들에게 매달 30만~50만원씩 송금했다”면서 계좌 거래 내역을 공개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연합뉴스


이와 관련, 김씨는 “설마 하겠지만 이 공식은 수십년간 작동해 왔다”고 전제한 뒤 “(윤미향 부부가) 돈을 해먹었다고 하다가 그게 (대중에게) 어느 정도 먹힌다고 생각하니 이제 간첩으로 몰고 가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윤미향 남편이 과거 간첩 사건에 연루된 적도 있니 않나”라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김씨는 전날 전격적으로 실시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예상했던 것보다 전개가 빠르다. 평소 어떤 활동을 하는지는 불분명한 ‘고발 전문’ 시민단체가 고발을 했다”면서 “검찰이 투입돼 관련 자료를 압수하면, 그 다음부터는 자료 접근이 차단되고 법조출입기자를 통해서만 소식이 전해진다. 결국 검찰이 칼자루를 쥐게 되는 수순”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 당선인의 남편 김씨는 지난 1994년 10월 이른바 ‘남매 간첩단’ 사건으로 징역 4년에 자격정지 4년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이후 재심을 청구해 지난 2017년 5월 대법원으로부터 부분 무죄를 확정 받았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6 18:07:0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