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양자컴퓨터로도 못뚫는다"…LGU+, 네트워크 장비에 새로운 암호기술 적용

소프트웨어만으로 보안 적용 가능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양자내성암호 기술이 적용된 모듈을 들고 있다./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032640)는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 크립토랩과 함께 양자내성암호(PQC·Post Quantum Cryptography) 기술을 개발해 광통신전송장비에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세계 최초로 고객전용망 장비에 대한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한 사례다. LG유플러스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와 유·무선 가입자 서비스에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양자내성암호 기술은 양자컴퓨터로도 풀어내는데 수십억 년이 걸리는 수학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이를 통해 암호키 교환, 데이터 암·복호화, 무결성 인증 등 보안의 주요 핵심요소에 대한 보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소프트웨어만으로도 보안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어서 휴대폰에서 소형 사물인터넷(IoT) 장비까지 유연하게 종단간 보안을 제공할 수 있다.

양자내성암호 및 양자암호통신 설명/사진제공=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는 완성도 있는 보안기술로 주목 받고 있다. 현재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이 IBM·아마존·구글·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기업들과 양자내성암호 표준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IT업계와 보안연구소들의 연합으로 이루어진 오픈 퀀텀 세이프(OPEN QUANTUM SAFE) 프로젝트 등 지속적인 연구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2월 서울대 산업수학센터, 크립토랩과 함께 ‘유·무선 양자내성암호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양자컴퓨터로도 뚫지 못하는 암호기술을 개발하는데 협력해왔다. 특히 이번 적용한 양자내성암호 기술은 서울대학교와 크립토랩에서 개발한 순수 국내 기술로 산학연 협력으로 개발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차세대 표준 암호를 국산화하는 데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 전무는 “내년부터 진행될 양자내성암호 표준화에 앞서 별도의 인프라 구축 없이 종단간 보안을 적용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들어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 상용화될 다양한 5G 서비스에서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확대해 나가도록 기술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천정희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은 “후속 연구를 통해 정보통신분야에 활용되는 암호, 인증, 서명 등을 양자컴퓨터에 안전한 양자내성암호로 대체하겠다”며 “이의 상용화를 우리나라가 선도할 수 있도록 산업계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태기자 ki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