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김민선의 올포인트레슨]한 손씩 퍼트하며 양손 역할 확인하세요

<89>스트로크 밸런스 높이기

오른손 거리·왼손 방향 각각 담당

상대적 약한 쪽 강화로 실력 '쑥'

한 손씩 번갈아 연습하면 오른손 스트로크의 거리감, 왼손 스트로크의 방향성이 조화를 이루는 일관된 퍼트를 할 수 있다.






볼을 그냥 굴리기만 하는 퍼트지만 항상 어렵습니다. 방향이 맞는 듯하면 거리가 안 맞고 거리가 맞으면 방향이 틀리지요. 특히 양쪽 팔과 손이 따로 노는 듯한 느낌을 받는 날엔 어김없이 그린에서 많은 타수를 까먹게 됩니다. 양손의 힘과 움직임이 맞지 않기 때문입니다.

보통 오른손잡이의 경우 오른손은 거리감을, 왼손은 방향을 책임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양손이 같은 힘으로 움직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두 손의 힘과 움직임이 언제, 어떻게 달라지고 있는지 알아차리기가 어렵습니다.



이번 연습법은 퍼트를 할 때 어느 쪽 손의 힘이 강한지, 어떤 손을 주로 사용해 스트로크를 하는지 파악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한쪽이 강하다면 약한 쪽을 강화해 양손의 밸런스를 맞춰 주면 됩니다.

먼저 오른손만으로 그립을 잡고 왼손으로는 오른쪽 어깨에 손을 얹어서 한 손으로 스트로크를 할 때 오른쪽 어깨가 앞으로 나오지 않게 합니다. 이어 반대쪽인 왼손만으로 퍼트를 할 때는 오른손으로 왼쪽 팔뚝을 잡아 힘이 약한 왼팔의 움직임을 잘 지지합니다.

한 손마다 5차례씩 번갈아 볼을 칩니다. 이때 양손 스트로크와 비슷하게 안정된 퍼트가 된다면 두 손의 밸런스가 좋다는 증거입니다. 그렇지 않고 어느 한쪽 손으로 퍼트를 했을 때 일직선 스트로크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면 그쪽 손과 팔을 강화해야 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오른손 스트로크는 괜찮은데 왼손 퍼트에서 뭔가 어긋나는 느낌이 들었다면 왼손 연습을 통해 왼팔의 일관된 움직임과 적절한 힘의 분배를 익힐 수 있습니다. 이 연습은 프로 선수들이 실제로 경기를 시작하기 전에 스트로크 체크를 위해 많이 활용하는 방법입니다.
/KLPGA 정회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4 23:00: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