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증권국내증시
방시혁 주식재산 3.5조 '껑충'…정몽구 이어 6위

빅히트 상장 첫날 공모가 2배 웃돌아

방탄 멤버도 각자 193억원씩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에 상장한 첫날인 15일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의장이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상장기념식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352820)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상장 첫날 공모가의 두 배 이상 급등하면서 방시혁 대표가 국내 주식부자 순위 6위에 올랐다.

이날 오전 11시37분 현재 빅히트는 시초가(27만원)보다 4.44% 오른 28만2,000원에 거래 중이다. 이에 따라 방 대표가 보유한 빅히트 주식 1,237만7,337주의 가치는 3조4,904억원으로 치솟았다. 이는 재벌닷컴이 집계한 국내 상장사 주식재산 순위(지난 14일 종가 기준)와 비교하면 5위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4조4,594억원) 다음 6위에 해당한다.

방 대표는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창업자(2,261억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창업자(1,542억원) 등 기존 연예계 주식부자들을 아득히 뛰어넘어 연예계에서 비교할 상대가 없는 ‘재벌급’ 부자가 됐다.



방 대표로부터 1인당 6만8,385주씩 증여받은 방탄소년단 멤버 7명도 각자 지분가치가 193억원으로 현재 연예인 주식부자 순위 7위인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208억원)에 이어 공동 8위에 일제히 이름을 올렸다.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받은 임직원들도 수백억 대 평가차익을 얻게 됐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공모가의 약 127분의 1인 1,063원에 빅히트 주식을 사들일 수 있는 스톡옵션을 12만주 보유하고 있어 평가차익이 337억원으로 추산됐다. /신한나기자 han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증권부 신한나 기자 hanna@sedaily.com
변화하는 세상을 보기 위해서는 더 큰 노력이 필요하겠죠?
기존 관점에 얽매이지 않고, 편견없이 사회를 바라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