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전문]이재명 '홍보비' 과다비판에 "국민의힘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8일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며 홍보비 과다를 문제 삼은 국민의힘에 대해 “인구 1,370만명(전 인구의 4분1. 서울의 1.4배)인 경기도 홍보예산은 다른 광역시도보다 형편없이 적다”며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5만원 일식 먹고 된장찌개 먹은 10명을 밥값낭비라 비난하니..국민의짐이라 조롱받는 이유’란 제목을 통해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며 “사실을 밝히면 2016년 64억이던 홍보비를 2018년도 107억으로 두 배 가까이 올린 사람은 2017년에 예산을 편성한 남경필지사이고, 이재명은 2020년 126억으로 소액 증액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홍보예산 총액은 경기도가 265억원, 서울 508억원, 광역시도 평균 108억이고, 인당 예산액은 경기도 1,871원인데, 서울 5,090원, 광역시도 평균 3,835원”이라며 “예산총액대비 비율 역시 0.1%로 2012년(0.09%)부터 변동이 없고, 전국 광역시도 중에 평균이하”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예산비판은 유사사례 비교가 기본인데, 전 경기도부지사와 주요언론 기자가 인구나 예산 규모는 물론 다른 광역시도와 비교는 외면한 채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선동과 부화뇌동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보예산은 도민과 무관한 보도 관리용으로 주로 집행되는데, 경기도가 도민 삶에 직결된 기본소득 지역화폐 정책 홍보에 집중한 것은 칭찬할 일”이라며 “정보왜곡과 선동으로 여론조작 하던 시대는 지났지만,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은 여전히 국민을 선동에 놀아나는 하찮은 존재로 아는 모양이다”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집단지성체인 국민의 촛불로 엄중심판을 받은 후에도, 여전히 국민을 조작에 놀아나는 피동적 존재로 여기며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며 “그러나 이 조작선동조차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홍보에 도움이 되고, 일베댓글에 의한 홍보비 곡해를 풀 기회가 되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앞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경기도는 이 지사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2년 1개월 동안 256억4,600여만원의 홍보비를 썼다”며 “2018년 연간 107억2,000만원이었던 홍보비는 2019년 117억2,000만원, 2020년 126억원으로 점차 늘었다”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정치색이 짙은 홍보에 홍보 예산을 과다하게 집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다음은 이 지사 SNS 전문>

5만원 일식 먹고 된장찌개 먹은 10명을 밥값낭비라 비난하니..국민의짐이라 조롱받는 이유.

정보왜곡과 선동으로 여론조작 하던 시대는 지났지만,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은 여전히 국민을 선동에 놀아나는 하찮은 존재로 아는 모양입니다.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합니다.

사실을 밝히면,

첫째, 2016년 64억이던 홍보비를 2018년도 107억으로 두 배 가까이 올린 사람은 2017년에 예산을 편성한 남경필지사이고, 이재명은 2020년 126억으로 소액 증액했을 뿐입니다.

둘째, 홍보예산은 중앙정부나 지방정부, 공기업에도 모두 있는데, 인구 1,370만명(전 인구의 1/4. 서울의 1.4배)인 경기도 홍보예산은 다른 광역시도보다 형편없이 적습니다.



홍보예산 총액은 경기도가 265억원, 서울 508억원, 광역시도 평균 108억이고,

인당 예산액은 경기도 1,871원인데, 서울 5,090원, 광역시도 평균 3,835원이며

예산총액대비 비율은 0.1%로 2012년(0.09%)부터 변동이 없고, 전국 광역시도 중에 평균이하입니다.

예산비판은 유사사례 비교가 기본인데, 전 경기도부지사와 주요언론 기자가 인구나 예산 규모는 물론 다른 광역시도와 비교는 외면한 채 일베 댓글 수준의 조작선동과 부화뇌동에 나선 것입니다.

셋째, 홍보예산은 도민과 무관한 보도 관리용으로 주로 집행되는데, 경기도가 도민 삶에 직결된 기본소득 지역화폐 정책 홍보에 집중한 것은 칭찬할 일입니다.

지역화폐로 지급된 ‘기본소득형’ 재난지원금이 위기시의 경제정책으로 얼마나 큰 효과를 냈는지 국민들이 체험을 통해 아십니다.

집단지성체인 국민의 촛불로 엄중심판을 받은 후에도, 여전히 국민을 조작에 놀아나는 피동적 존재로 여기며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조작선동조차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홍보에 도움이 되고, 일베댓글에 의한 홍보비 곡해를 풀 기회가 되니 다행입니다.

* 억강부약 대동세상을 꿈꾸는 동지여러분께 드리는 부탁.

보수언론은 이 해명이나 팩트를 의혹제기와 같은 크기로 보도하지 않습니다.

DJ께서는 ‘행동’하는 양심으로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치라 하셨고, 노무현대통령님께서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민주주의의 최후보루라 하셨습니다.

빗방울이 모여야 강물이 되듯이, 기사댓글이나 공감표시 같은 작디 작은 실천이 모여 세상을 바꿉니다.

사필귀정의 길을 함께 걸으며 동고동락해 주시는 동지들께 엎드려 감사드립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