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영화
[인터뷰]'스위트홈' 이진욱 "연기 변신? 자신 있었지만 겁났다"
/사진=넷플릭스




“나에게도 도전이었어요. 새로운 도전으로 좋은 평가를 받으면 성공한 기분이랄까. 어릴 적 첫 드라마에 캐스팅된 것만 같은 느낌이에요.”

배우 이진욱의 도전은 의외였지만 성공적이었다. 그동안 여심을 울리는 로맨스 연기로 ‘멜로 장인’이라 불렸던 이진욱은 넷플릭스 ‘스위트홈’을 통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 연기 인생에 전환점을 맞았다.

지난 18일에 베일을 벗은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차현수(송강 분)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장르물로 웹툰을 원작으로 두고 있다.

이진욱이 연기한 편상욱은 전직 청부살인업자다. 누가 봐도 도망갈 법한 험악한 인상과 말투는 그린홈 주민들을 불편하게 만든다. 말보다는 몸이 먼저 반응하는 편상욱 캐릭터는 원작에서는 누가 봐도 덩치 크고 위압감을 주는 배우가 떠오른다. 이 역할에 선뜻 이진욱을 떠올리지는 못할 법도 하다. 그러나 이진욱은 연출을 맡은 이응복 감독의 ‘너무 뻔한 느낌이 아니었으면 좋겠다’는 말에 공감하며 그는 그만의 편상욱을 새롭게 창조해냈다. 편상욱을 ‘괴물이 된 인간’으로 설정, 강렬한 액션과 얼굴과 상반신을 덮은 흉터 분장, 걸음걸이, 눈빛 등을 통해 시작부터 끝까지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그는 함께 출연한 후배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과 작품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며 시즌2 제작에 대한 기대도 숨기지 않았다.

Q. ‘스위트홈’ 출연을 결심한 계기는

-개개인이 갖고 있는 욕망이라는 게 괴물로 발현되는 설정 자체가 새로웠다. 그들의 이야기, 괴물로 변하는 설정 자체가 드라마틱 했다. 여러 등장인물들이 가진 스토리들이 현대사회를 잘 보여주는 느낌이었다. 좋은 배우들과 같이 하면 좋은 작품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이응복 감독과 작품을 해보고 싶었던 마음이 가장 컸다.

Q. 이진욱의 무게감 있는 파격 변신에 호평이 많다.

-저희 작품이 공개되고 나서 좋은 반응들이 있어 감사하다.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내 캐릭터에 대한 평가도 좋아서 기분이 너무 좋다. 이진욱을 생각했을 때 선뜻 떠오르지 못할 캐릭터였는데, 어떻게 하면 그런 걸 잘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편상욱은 괴물같은 인생을 살고 괴물이 된 남자가 인간다워지는, 결국엔 인간을 선택하는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좋은 평가가 있어서 너무 좋다. 나 같이 젊은 시절을 거쳐 지금까지 연기해온 배우들은 이런 평가를 받으면 성공한 기분이다. 어릴 때 첫 드라마 캐스팅 됐을 때 같은 느낌이다.

/사진=넷플릭스


Q. 편상욱 캐릭터는 이진욱을 떠올리기 어렵다.

-나도 처음에 제안받고 원작을 읽은 사람으로서 원작을 보면 떠오르는 배우가 있다. 덩치 크고 누가 봐도 위압감을 주는 배우가 떠오르더라. 감독님은 오히려 그렇게 되면 너무 뻔한 느낌일 것 같다는 말씀을 하더라.제안을 받고 나도 놀랐다. 감독님은 오히려 이진욱이란 배우가 소화했을 때 느껴지는 이질감, 새로운 느낌을 담아 이 캐릭터를 표현하면 좋을 것 같다는 말씀을 하셨다. 감독님의 용기와 내 의지가 잘 맞는 부분이 있었다.

Q. 연기 변신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것 같다.

-배우들이 일정 시간이 지나면 연기 욕심이 생긴다. 익숙한 모습으로 비치는 것에 대한 죄책감이랄까. 연기 변신에 대한 욕심이 있다. 그런데 선뜻 도전하지 못하는 이유는 한 배우가 갖는 캐릭터가 있을 것이고, 연기 변신이 생각보다 쉽지 않다. 캐릭터를 잘못 맡으면 작위적인 느낌을 줄 수 있고, 어렵기도 해 쉽게 잘 되지 않는다. 모든 배우들이 연기 변신을 꿈꾸지만, 나도 마찬가지였다. 이번 작품을 할 때 자신은 있었지만, 겁이 좀 났다. 감독님께 많이 여쭤보고, 용기를 얻어 열심히 했다. 연기 변신이 성공했다는 건 지켜봐야겠지만, 지금까지 나온 이야기로 봐서는 칭찬이 많아서 기분이 좋다.

혹시 이미지 변신에 대한 걱정이나 우려가 있으셨는지, 작품이 공개된 지금은 어떤 감정을 느끼고 계시는지도 궁금합니다



Q. 제작보고회 당시 “나인 줄 몰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외적인 부분은 촬영팀과 감독님의 도움을 받았다. 딱 봤을 때 불쾌감을 주기 위해 노력했다. 출처를 알 수 없는 헤어 스타일과 화상 자국, 심리 상태를 알 수 없는 표정이나 움직임 등을 표현하려 했다. 내면적인 부분은 편상욱의 알 수 없는 심리상태나 표정, 그런 것들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는데 이 친구가 가만히 있을 때 어떤 상태일까, 어떤 상황을 맞닥뜨렸을 때 어떤 감정이 들겠구나 이런 고민을 많이 했다.

Q. 흉터부터 걸음걸이, 뒷모습, 눈빛, 액션 등을 어떻게 만들어나갔나

-거의 상반신 전체가 흉터로 덮인 설정이었는데, 분장팀과 손발을 맞추느라 시간이 꽤 걸렸다. 피부가 많이 고생했다. 상욱은 걸음걸이부터 무게중심이 낮게 깔린 느낌으로 표현했다. 또 개의 움직임처럼, 망설임 없는 액션을 하려 노력했다. 상욱은 악을 악으로 벌하는 인물이니까. ‘이렇게까지 내리쳐도 되나?’ 하는 무자비한 느낌으로. 보고 대리만족을 느끼셨으면 좋겠다.

/사진=넷플릭스


Q. 넷플릭스 작업의 강점, 매력은?

-기존에 촬영했던 작품들하고 다른 점이 있다면 뭔가 새로운 시각이 있었다. 한국드라마 촬영할 때와는 다른 포인트를 짚더라. 전과는 다른 편안한 환경을 제공받고, 연기에만 집중할 수 있는 상황들이 제공됐다. 넷플릭스 자체는 지금 전 세계 배우들이 진출해보고 싶은 플랫폼이다. 나도 막 관심이 많다. 넷플릭스 애청자다.

Q. 후배들, 동료들과 호흡하면서 자극이 됐을 것 같다.

-요즘 그 생각 많이 했다. 어린 친구들이 연기를 잘한다. 제가 그 나이 대를 생각하면 경험이 별로 없는데도 정말 잘하더라. 대표적으로 같이했던 신이 많았던 고민시 배우가 있다. 한번 고민시 배우에게 욕먹는 장면이 있다. 욕을 들었는데 기분이 진짜 나빴다. 진짜 감정이 있는 건 아닌지 물어볼 정도였다.(웃음) 욕을 잘 한다는 게 아니다. 캐릭터를 대할 때 고민을 하되 심각하게 접근하지 않더라. 송강은 서 있는 자체가 스토리가 있는 느낌이었고, 이도현은 연기를 너무 잘 해 누가 봐도 배우다. 이시영은 정말 멋있어서 현장에서 말도 못 붙였다. 캐릭터에 집중하고 자기가 준비하는 것들에 대해서 어떻게든 카메라에 잘 표현되기 위해 노력했다. 김남희는 평범함을 표현하는데 이렇게 무게감을 주더라. 경력과 나이 상관없이 배울 게 있다는 걸 알았다. 박규영은 편하게 연기에 접근해 완급 조절을 잘한다. 상대역인 고윤정은 이번 작품이 세 번째인데, 소화를 잘했다. 단체 장면에서조차 긴장감을 잘 표현하더라. 동료배우들에게 너무 고맙다. 각자 자리에서 열심히 해주고 잘 표현해줘서.

Q. ‘스위트홈’ 시즌2가 제작된다면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있다. 10부작이고 등장인물들이 많았기 때문에 좀 더 길었으면 각 캐릭터 표현이나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장면들이 많았을 텐데, 그게 적어서 표현하고 싶은 걸 못한 게 있다. 시즌2가 제작된다면 그런 편상욱의 복잡미묘한 감정의 발전과정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또 다른 캐릭터들의 성장과정도 보고 싶다. 감독님만큼은 아니지만 출연 배우들에게 애착을 많이 가졌다. 그 친구들과 연기를 하고, 성장을 보고 싶다.

Q. 앞으로 또 다른 목표와 계획이 있나

-매 작품 그렇지만 이번 작품을 통해서 많이 성장했다. 앞으로도 배우로 살아갈 것이고, 최대한 작품에 대한 고민과 노력을 통해 좋은 연기로 찾아뵙고 싶은 마음이 제일 크다. 요즘에는 배우로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해 내 스스로 인생의 책임감이 느껴지더라. 이번 작품이 후배들과 가장 많이 부대끼고 일을 많이 한 작품인데,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선배 배우로서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는 선배가 돼야겠다 생각했다. 나 자신으로서 배우로도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모두 힘들 텐데 배우가 할 수 있는 건 저희 작품을 통해서 희망과 위로를 줄 수 있으면 그게 의무일 것 같다. 열심히 작품을 하는 내년을 만들 것이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