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생활
무신사, 아모레와 손잡고 '유어네임히어' 키운다




무신사가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국내 여성 디자이너 브랜드 ‘유어네임히얼(Your name here)’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다. 유어네임히얼이 2030 여성 고객을 중심으로 두터운 팬층을 쌓고 있어 향후 패션·뷰티 기업으로서 성장할 수 있는 발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서다.

5일 무신사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무신사와 아모레퍼시픽이 결성한 ‘AP&M 뷰티·패션 합자 조합’을 통해 진행됐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유어네임히얼은 패션 에디터 출신의 김민정 대표가 2016년부터 전개해온 여성복 브랜드다. 착용감이 편안한 소재와 몸에 꼭 맞춘 입체적인 핏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2030 여성의 인기 브랜드로 급부상했다. 특히 시그니처 아이템인 머메이드 실루엣 스커트를 중심으로 데님 팬츠, 슬랙스, 원피스 등 스타일리시한 데일리룩이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여린이, 성숙이, 차분이, 초록이 등 솔직하고 친근한 네이밍으로 충성도 높은 고객층을 형성해왔다. 무신사와 아모레퍼시픽은 유어네임히얼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타깃을 확대하고 제품 라인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유어네임히얼이 20~30대를 대상으로 준비하는 세컨드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론칭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동시에 무신사 스토어와 협력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 유어네임히얼 대표는 “온라인 패션 커머스 대표 기업인 무신사와 K-뷰티를 선도하는 아모레퍼시픽이 유얼네임히얼의 브랜드 가치를 알아보고 유망 기업으로 선정해 기쁘다”며 “앞으로 두 기업이 보유한 자산과 시너지 효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MZ부터 여러 세대를 아우르는 패션 & 뷰티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투자 유치 소감을 전했다.

/박형윤 기자 manis@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