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별별시승] 중형 세단 안락함과 고성능 스포츠 조화시킨 쏘나타 N라인

역대 최강 쏘나타…290마력·43.0 kgf·m

쏘나타 ‘안정’ DNA 지키며 N라인 고성능 더해

가속력·코너링·제동력 “역시 ‘국민세단’ 답네”

서킷을 달리고 있는 쏘나타 N라인./사진제공=현대차




최고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43.0 kgf·m, ‘제로백(0→100km/h)’ 6.5초. 웬만한 고성능 프리미엄 차량 수준의 퍼포먼스다. 그런데 이게 ‘국민 중형 세단’ 쏘나타의 성적이라고 하면 조금 놀랄 수도 있겠다. 그냥 쏘나타는 아니다.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의 DNA를 섞은 ‘쏘나타 N 라인’이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2.5 터보 엔진과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탑재돼 역대 쏘나타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내뿜는다.

지난해 벨로스터 N의 폭발적인 성능을 서킷에서 경험했던 터라 쏘나타 N라인이 시승 전부터 궁금하기는 했다. 물론 N과 N라인은 다소 다르다. N은 스포츠카의 성능을 지향하는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고, N라인은 N 브랜드와 일반 모델 사이에 위치한 모델이라고 보면 된다. 중형 세단은 안락함이 우선 강조되는 라인업인데, N의 DNA와 어떻게 조화를 이뤘을지 궁금했다.

서킷을 달리고 있는 쏘나타 N라인./사진제공=현대차


결론부터 얘기하면 현대차는 중형 세단의 정체성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고성능’과 타협을 이룬 것 같았다. 기존 1.6 가솔린 터보 센슈어스 모델보다 110마력의 힘이 추가 됐는데, 중형 세단의 안정감은 그대로였다. 요즘 쏘나타가 안 팔린다지만 쏘나타처럼 ‘가성비’와 안정성을 갖춘 세단도 찾아보기 힘들다는 생각이다(저조한 판매 성적은 후면 디자인 때문 아닐까). 쏘나타 N라인 또한 고속과 제동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안정감이 느껴졌다.

고속도로 1차선에서 제한속도까지 페달을 밟는데 2차선에서 옆 차가 멀지 않은 앞에서 끼어들었다. 자칫 위험할 수도 있는 상황. 그러나 쏘나타 N라인의 제동 능력이 불안함을 안도감으로 바꿔놨다. 브레이크를 밟는 즉시 시차나 밀리는 느낌 없이 안정적으로 제동을 걸었다. 제동력이 골고루 퍼지는 느낌에 “현대차가 이 정도구나” 싶을 정도였다. 고속주행을 뒷받침할 안정적인 제동 능력을 갖췄으니 N라인다운 질주의 자격이 생긴 셈이다.

코너링 역시 안정적이었다. 어떤 곡선 구간이든 쏠림이나 흔들림 없이 움직였다. 주행 중 변속기 단이 낮아지면 순간적으로 엔진 회전수를 조정하는 ‘레브 매칭’ 기능이 탑재된 덕이다.



서킷을 달리고 있는 쏘나타 N라인./사진제공=현대차


국민 중형 세단의 안정감을 확인했으니 스포티한 N라인의 성능을 시험해 볼 차례다. 우선 290마력의 넘치는 출력이 충분한 가속력을 낸다. 스포츠 모드로 바꾸고 가속페달을 밟았더니 금세 전자 계기판의 바늘이 시속 110km를 나타냈다. 43.0 kgf·m의 토크도 가속력을 보탰다. 그러면서도 안정적인 승차감은 잃지 않았다.

다만 ‘페달에 발을 대기만 해도 나간다’는 정도는 아니었다. 아무래도 안정성에 초점을 더 맞춘 것 같았다. ‘스포츠’보다는 ‘중형 세단’의 정체성을 의식한 결과라고 보여졌다. 주행질감 또한 스포티하다기보단 힘을 더 보탠 안정적인 느낌이었다. 호불호가 갈릴 만한 부분이다. 머리가 뒤로 젖혀질 만큼의 가속력과 스포티한 느낌을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도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쏘나타의 안락함을 선호하는지라 정체성을 잃지 않는 선에서의 변화가 싫지는 않았다. 쏘나타 N라인은 말 그대로 ‘고성능 쏘나타’라고 할 수 있었다.

쏘나타 N라인 실내 모습./사진제공=현대차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프리미엄 3,053만원 △익스클루시브 3,495 만원 △인스퍼레이션 3,642만 원이다. 기존 모델보다 적게는 300만원, 많게는 700만원가량 비싸다. 이 가격을 더 내고 N라인을 선택할지는 소비자 취향의 문제다. 다만 쏘나타 N라인의 성능은 폭발적이진 않더라도 충분히 강력하다. 힘이 좋으면서도 안정적인 중형 세단을 찾는다면 눈여겨 볼 만한 선택지다.

쏘나타 N라인 엠블럼./사진제공=현대차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