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가요
[SE★현장] "힘들땐 쉬어가도 괜찮아"···김세정이 전하는 위로
가수 김세정이 두 번째 미니 앨범 ‘아임’(I’m)으로 돌아온다. / 사진제공=젤리피쉬




‘만능 엔터테이너’는 가수 김세정을 수식하는 고유 명사다. 노래면 노래, 연기면 연기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그는 이번 앨범에서 위로의 메시지를 가득 담아냈다.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해 마음을 솔직하게 풀어낸 그의 이야기가 지금부터 시작된다.

29일 오후 김세정의 두 번째 미니 앨범 ‘아임’(I’m) 미디어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아임’(I’m)을 통해 김세정은 쉬어가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한다. 쉴 틈 없이 달려온 자신을 돌아보았을 때 느낀 감정들과 생각들에 대해 솔직하게 담아냈다. 그는 “누구나 계속 달리다가 쉬어야할 순간을 모르고 터져버리는 순간이 있다. 그런 분들에게 ‘쉬어도 돼’라고 말씀 드리고 싶었다”며 “아이(I)에 담긴 뜻에도 어렸을 때의 아이, 지금 나 자신의 아이 두 이야기를 포함했다”고 앨범에 대해 설명했다.

걸그룹 구구단의 해체 후 솔로 아티스트로 도약에 나서는 만큼 감회도 남다르다. 그는 “잊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한 것이 있다. 구구단 때도 그렇고, 솔로를 맞이하는 지금도 그렇고 꾸준히, 열심히 언제나 같은 마음으로 해보자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가수 김세정이 두 번째 미니 앨범 ‘아임’(I’m)으로 돌아온다. / 사진제공=젤리피쉬


김세정은 지난해 첫 미니 앨범 ‘화분’과 첫 디지털 싱글 ‘웨일(Whale)’의 작사, 작곡에 직접 참여해 싱어송 라이터로서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앨범에서는 전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해 자신만의 솔직한 이야기와 감성을 오롯이 담아냈다. 앨범 작업에 대해 김세정은 “재밌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작곡이 (연기에 있어서) 하나의 환기구가 돼 줬다. 작업이 일처럼 안 느껴지고 놀이나 취미처럼 느껴졌다”며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온전히 제가 맡아야 하는 부분이 많아서 걱정도 됐는데, 많은 분들에게도 공감을 전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된다”고 밝혔다.

7개월 만의 앨범이지만, 그동안 쉴새없이 바쁜 시간을 보냈다. OCN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에 출연하는 등 연기 활동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간에 구애받기 보단 곡 작업 자체를 즐겼다고 말한다. 그는 “드라마 도중에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적어두고 곡을 만들면서 시간을 보냈다”며 “작은 부분 하나부터 계속 준비를 했어서 (작품이) 끝나자마자 앨범을 낼 시간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앨범엔 타이틀곡 ‘Warning (Feat. lIlBOI)’을 포함해 ‘Teddy bear’, ‘밤산책 (Do dum chit)’, ‘집에 가자’, ‘아마 난 그대를’까지 총 5트랙이 수록됐다. 특히 그는 타이틀곡인 ‘Warning’ 에 대해서 “다음 도전을 하려면 쉼 자체가 굉장히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요즘같이 힘든 시기에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누군가에게 말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내 말을 하면 자연스럽게 위로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가수 김세정이 두 번째 미니 앨범 ‘아임’(I’m)으로 돌아온다. / 사진제공=젤리피쉬


자신의 이야기를 했다는 김세정. ‘김세정의 컬러’가 담긴 앨범에 대해서는 “언제나 만족은 없는 것 같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도 “준비한 만큼에 대해서는 만족한다. 미련이 남는 부분에 대해서는 다음에 보여 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세정은 어느덧 데뷔 6년차다. 음악은 물론 방송, 연기까지 만능 엔터네이너의 모습을 보여줘온 그는 자신에게 “재밌었고, 재밌겠다”는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 김세정은 “결국 돌아보면 다 의미 있고 재미있던 순간들뿐이었다. 앞으로도 어떤 일을 하든 재미있게 이겨내자는 마음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세정의 두 번째 미니앨범 ‘I'm’은 2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임수빈 인턴기자 imsoup@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