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금융일반
말레이시아 CU에 1만 명 몰린 까닭은?[한입뉴스]

현지화 대신 한국 상품 팔자 인기

매출 상위 톱5 한국제품이 싹쓸이

떡볶이 2,500컵 팔리며 매출 1위

지난 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문을 연 CU 1호점이 고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제공=CU




말레이시아에 1호점을 낸 편의점 CU에 열흘 간 1만 명이 몰려 주목 받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편의점 앞에 100m 대기줄이 펼쳐지며 이목을 끌었다. 이처럼 현지인들을 홀린 배경에는 한류 열풍을 공략하기 위해 현지화 대신 한국화를 선택한 전략이 있다. 실제 매출 상위 톱 5는 한국 제품이 싹쓸이 했다.

CU는 이달 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문을 연 'CU센터포인트점'에 열흘 간 1만 1,000여 명이 넘는 현지 고객이 다녀갔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1,000명 가량이 방문한 것으로 한국 편의점 점당 평균 객수 대비 약 3.3배 높은 수준이며, 대형마트 최소 규모(연면적 3,000㎡)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18만 명이 다녀간 셈이다. CU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아침 8시부터 저녁 10시까지만 단축 운영하고 동시 출입 인원을 30명 내외로 제한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정상 운영시 이용 고객은 지금보다 2~3배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처럼 많은 인파가 몰린 이유로는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막힌 상황에서 CU를 통해 한국 문화를 간접적으로 느끼고 대리만족을 할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CU는 현지에서 한국 문화에 대한 호감도가 높은 만큼 현지 상품보다 CU의 자체제작(PB) 상품 등 한국 상품들을 전면에 내세웠다. 전주비빔 삼각김밥, 김치참치 김밥, 서울식 소불고기 도시락, 인기가요 샌드위치 등 특색 있는 한국 메뉴와 트렌드 상품들을 그대로 옮겨놨다.

그 결과 실제 말레이시아 CU에서 지금까지 판매된 매출 상위 제품은 모두 한국 제품으로 나타났다. 매출 1위 제품은 한국의 대표 분식 메뉴인 떡볶이로 열흘 간 무려 2,500컵이 팔리며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닭강정, 핫도그, 짜장떡볶이, 오뎅도 높은 매출을 기록하며 한국식 즉석조리식품들이 전체 매출에서 36%의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다.

CU 관계자는 "현지 파트너사가 간편식품 제조공장을 보유하고 있어 도시락 등 CU의 다양한 간편식품을 현지에서 곧바로 생산할 수 있었다"며 "우선 1년 간 50여개 신규점을 중심으로 소비자 인지도를 쌓은 후 현지 파트너사의 기존 점포들도 점진적으로 전환해 업계 1위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