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바이오&ICT
길 찾을 때는 '네이버 지도', 공유 모빌리티는 '따릉이'가 대세

네이버는 '지도'로 절대강자 굳히고,

카카오는 순위권에 5개 앱 올려…

공유킥보드·중고차 앱 이용자 지속 증가


한국인이 가장 많이 쓰는 길찾기 애플리케이션(앱)은 ‘네이버 지도’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공유 모빌리티는 ‘따릉이’, 중고차 거래는 ‘엔카’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15일 앱 조사 분석업체 와이즈앱은 8월 한 달간 한국인이 가장 많이 이용한 모빌리티 서비스 관련 앱을 발표했다. △길찾기(지도·내비·교통) △공유 모빌리티 △중고차 거래 앱 등 총 3개의 카테고리로 앱을 분류했다. 10세 이상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쓰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표본 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지난 8월에 사용자가 가장 많았던 길찾기 앱은 1,392만 명의 월간활성이용자(MAU)를 기록한 ‘네이버 지도’였다. 이어 △티맵(1,020만 명) △구글 지도(854만 명) △카카오(035720)맵(729만 명) △카카오 T(550만 명) 등 순이었다.

길찾기 앱에서도 ‘네카오(네이버·카카오)’ 간 격전이 거셌다. 네이버 지도(1,392만 명)는 카카오맵(729만 명)보다 두 배 가량 많은 이용자를 확보하며 절대강자 자리를 굳혔다. 다만 순위권에 지도 하나만을 올린 네이버와는 달리 카카오는 카카오맵 외에도 카카오 T, 카카오내비, 카카오버스, 카카오지하철까지 총 5개의 앱을 순위권에 올리며 ‘물량 공세’에 성공했다.

코로나19는 국산 및 외산 앱 간 희비를 갈랐다. 와이즈앱 관계자는 “네이버 지도, 카카오맵 등 지도 서비스는 지난 5월부터 잔여 백신 확인 및 예약 기능을 시작한 이후 사용자와 실행횟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해외여행에서 많이 이용했던 구글 지도의 경우 코로나19 발생 이후 앱 실행횟수가 크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공유 서비스 앱 1위는 따릉이(53만 명)가 차지했다. 이어 쏘카(43만), 지쿠터(29만), 그린카(25만), 씽씽(15만) 등이 순위권에 안착했다. 특히 지쿠터, 씽씽, 빔 등 대부분의 공유 킥보드 앱들의 사용자가 작년부터 크게 늘어나고 있었다.



사용자가 가장 많았던 중고차 거래 앱은 엔카(75만)이었다. 케이카(30만), 헤이딜러(29만), KB차차차(24만), 보배드림(15만), 첫차(11만)가 뒤를 이었다. 와이즈앱 관계자는 “중고차 거래 앱도 코로나19 발생 이후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증가 중”이라며 “스마트폰 앱을 통해 중고차 차량을 확인하고 차량 배송도 하는 등 비대면 서비스가 활성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