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유럽·미국 소비자들이 ‘콕’ 찍었다···‘거실 속 갤러리’ 더 프레임, 밀리언셀러 등극

삼성전자 “유명 미술관·작가 협업 적극 확대”

삼성전자 모델이 더 프레임 TV를 통해 조르주 쇠라의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를 감상하고 있다./사진 제공=삼성전자




시청하지 않을 때는 감각적인 디자인을 자랑하는 한 폭의 예술작품이 되는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이 올 들어 연간 판매량 누적 100만대를 돌파했다. 밀리언셀러로 등극한 이 제품은 북미와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꾸준히 판매가 증가하는 모습이다.

2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더 프레임은 전용 아트 구독 플랫폼 ‘아트 스토어’를 통해 1,500여점의 전 세계 유명 미술 작품과 사진을 감상할 수 있는 TV다. 출시 이후 판매량이 거듭 증가해 온 이 제품은 코로나19 여파로 집콕 트렌드가 대세가 되고 TV를 하나의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트렌드에 힘입어 인기를 모으고 있다.



더 프레임은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라인업 중에서도 가장 인기가 많은 제품으로, 2017년 첫 출시 이후 소비자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지속적으로 진화해왔다. 특히 2021년형 더 프레임은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슬림해진 24.9mm의 두께와 다양한 색상의 액자형 베젤로 공간과의 조화를 한층 높 였다. 소비자들은 화이트·티크·브라운 색상의 ‘플랫 베젤’과 화이트·브릭레드 색상의 각진 ‘챔퍼 베젤’ 가운데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85형 초대형 모델을 새롭게 선보이며 32형에서 85형까지 다양한 사이즈의 라인업을 구축해 소비자 선택 폭을 넓히기도 했다. 개인 사진이나 이미지를 저장할 수 있는 용량도 기존 500메가에서 6기가로 대폭 늘려 최대 1,200장의 사진을 4K 화질로 저장할 수 있어 나만의 갤러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더 프레임은 전통적인 TV의 개념에서 벗어나 공간의 가치를 높이고, 소비자의 일상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디자인과 기능을 혁신하고 유명 미술관, 작가와의 협업도 적극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