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기업시민이 문화로’ 포스코, 기업시민 컬처데이 열어

기업시민 실천 사례 ‘기업시민, 미래경영의 길이 되다’ 발간

유영숙 사외이사 “수소환원제철로 2050 탄소중립 기대”

양원준(왼쪽부터) 포스코 경영지원본부장, 김학동 〃 사장, 곽수근 서울대 명예교수,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 송호근 포스텍 석좌교수, 문형구 고려대 명예교수, 전중선 글로벌인프라부문장, 천성현 기업시민실장이 30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21 기업시민 포스코 컬처데이에 참석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 제공=포스코




포스코가 ‘기업시민, 문화가 되다’를 주제로 ‘2021 기업시민 포스코 컬처데이’를 열었다.

30일 포스코는 한 해 동안 기업시민 경영이념 성과를 정리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공유하는 포스코 컬처데이를 열었다고 밝혔다. 올해로 3년째다.



행사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됐다. 북콘서트, 기업시민 실천 우수사례 발표, 특별강연이 펼쳐졌다. 400여 명의 MZ세대 직원들이 서울과 포항, 광양, 송도에서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를 통해 행사에 참여하고 실시간으로 의견을 주고받았다.

올해 행사에서는 ‘기업시민, 미래경영의 길이 되다’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의 실천서가 공개됐다. 작년 발간된 기업시민 경영이념 개념서인 ‘기업시민, 미래 경영을 그리다’의 후속편인 셈이다. 곽수근 서울대 명예교수, 유규창 한양대 교수, 송호근 포스텍 석좌교수 등 석학 14명이 저자로 참여해 포스코의 기업시민 경영이념과 실천사례에 대한 연구성과를 비즈니스 모델의 변혁, 산업생태계 혁신 등 4개 파트로 조명했다.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은 추천사를 통해 “지난 2년간 포스코가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근간으로 이뤄낸 성과들은 사회적 변화를 이끌어 낼 충분한 가치가 있다”라고 밝혔다. 행사에서는 기업시민 실천 우수사례를 그룹 임직원이 직접 발표하는 ‘GEM 잇는 스토리’ 대회도 열렸다.

이날 특별강연을 맡은 포스코 사외이사인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은 “ESG 경영은 세계적인 추세로 2018년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선언한 포스코는 다른 기업들보다 2~3년 앞서 ESG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며 “탄소배출 없는 수소환원제철 상용화를 통해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달성에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