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쇼트 화났다" 유재석 발언에 中 팬클럽 해체했다

웨이보 캡처




방송인 유재석 중국 팬클럽인 ‘유재석유니버스’가 지난 20일 돌연 운영 중단을 선언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재석유니버스는 웨이보 계정을 통해 “오랜 고민 끝에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모두에게 작별인사를 한다”라며 “이 순간 가장 슬픈 사람은 팬들일 것이다. 어떤 말로도 위로할 수 없겠지만 과거의 모든 기쁨을 부정할 필요는 없다”라고 했다.

유재석유니버스는 운영을 중단하는 이유는 따로 설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유재석이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에서 편파판정 논란 끝에 실격 처리된 한국 국가대표 황대헌, 이준서를 언급한 것이 문제가 됐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유재석은 지난 1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올림픽에 관해 다른 출연진과 대화를 하다가 “주체를 못 하겠더라”라고 말했다. 방송인 신봉선이 “처음엔 좀 화가 났었다”라고 말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

이후 유재석은 “너무너무 화가 났는데, 그래도 며칠 뒤 금메달 소식에 너무 기뻤다”라고 덧붙였다.

황대헌은 중앙일보와 전화 인터뷰에서 “너무 감사하다. 정말 많은 한국 국민들이 함께 분노하고, 같이 속상해하셨다. 그 덕분에 좋은 성과, ‘사이다’ 같은 (시원한)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하며 유재석에게 화답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유재석 발언에 대해 “올림픽 정신을 더럽히지 말고 깨끗하게 승리하라” “과한 반응이다” “중국 탓 그만하라” 등의 의견을 남기며 비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