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증시 이탈에 원·달러 환율 이틀 연속 1400원대

日 당국 개입에도 여전한 강달러

23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이날 거래를 마감한 코스피와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일본 외환 당국의 시장 개입으로 달러화 강세가 잠시 주춤했으나 원·달러 환율은 이틀 연속 1400원대 머물렀다. 특히 국내 증시 하락 여파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면서 원·달러 환율은 장중 1410원을 또 다시 돌파했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40전 내린 1409원 30전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일 대비 4원 70전 내린 1405원으로 출발한 환율은 상승 전환해 장중 최고 1411원 20전까지 치솟았다. 장 마감 직전 하락 전환하면서 전일 종가(1409원 70전)를 소폭 밑돌았다.



강달러 흐름 자체가 바뀌지 않은 만큼 외환당국이 국민연금과 외환스와프를 체결할 것이란 소식에도 환율은 좀처럼 안정되지 않았다. 한은이 다음 달 빅스텝(금리 0.50%포인트 인상)을 할 것이란 관측에도 원화 약세 흐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킹달러 현상 심화로 나타난 환율 전쟁이 당분간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