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팝업창 닫기
이메일보내기

주저없이 달려왔다…전복 차량서 아이들 구한 인천 경찰·시민들[영상]

출근하던 경찰관·시민 10여명 합심해

20대 여성과 어린 아이 2명 구조

/인천경찰청 유튜브 캡처




출근 중인 경찰관과 시민들이 힘을 모아 전봇대를 들이받고 옆으로 넘어진 차량에서 운전자와 아이 2명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인천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8일 오후 8시경 인천 계양구 효성동 한 도로에서 달리던 차량이 전봇대를 들이받고 옆으로 넘어졌다. 당시 야간 근무를 위해 출근하던 계양경찰서 효성지구대의 최주영 순경과 주변에 있던 시민 10여명이 구조를 위해 사고 현장으로 뛰어갔다.



차 안에는 “살려달라”고 외치던 20대 여성 A씨와 어린 아이 2명에 있었다. 최 순경은 차 안에 있는 여성에게 ‘유리창을 깨면 아이들이 다칠 것 같다’고 알린 뒤 달려온 시민들과 힘을 합쳐 넘어진 차량을 천천히 일으켜 세웠다. 이후 차 문을 열어 아이들을 먼저 구조하고 운전석에 있던 여성 A씨도 무사히 꺼내 안전한 곳으로 옮겼다.

함께 구조를 도운 시민들은 주변을 지나가던 차량 통행을 안내하거나 불안에 떠는 A씨를 꼭 안아주기도 했다. A씨는 5살 안팎 아이 2명의 이모로 차 안에서 장난을 치는 아이들을 잠깐 보는 사이에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최 순경은 “구조된 아이와 운전자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며 “차 문이 모두 잠겨 있어서 시민들과 함께 힘을 합쳐 차체를 세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손동영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손동영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어썸머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