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  IT·과학

컴퓨터 알고리즘으로 구현한 인체동작

  • 정혜진 기자
  • 2016-08-01 17:41:27
  • IT·과학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이제희 서울대교수 연구팀이 그림자 연극을 위한 컴퓨터 공간탐색 알고리즘을 이용해 구현한 다양한 자세들을 실제 그림자 연극 배우들이 실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이제희교수 연구팀
컴퓨터의 공간탐색 알고리즘을 이용해 인체를 활용한 그림자 연극을 더욱 풍부하게 구현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 구현할 수 있는 자세에 한계가 있었다면 컴퓨터가 관절의 각도와 위치 등을 바탕으로 다양한 자세를 계산해내게 된 것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이제희 서울대 교수 연구팀이 미래부 기초연구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이 같은 연구를 수행, 그 결과를 국제 학술지 에이시엠 트랜잭션즈 온 그래픽스(ACM Transactions on Graphics)에 게재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컴퓨터의 계산능력에 해당하는 공간탐색 알고리즘을 활용해 공연 예술 등 문화 콘텐츠를 제작하려는 시도가 활발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사람의 전신을 이용한 그림자 연극을 일종의 불량조건문제(잘 정의된 문제와 달리 해가 초기조건 변화량과 비례하지 않게 변화하는 것)로 보았다. 한 개의 입력된 값에 따라 나타날 수 있는 동작이 다양하게 존재할 것이라는 점을 가정하고 동작들을 찾아내는 형식이다.

또 연구팀은 그림자 연극을 위한 인체의 자세를 만들기 위해 수학적 함수를 푸는 방법을 채택했다. 컴퓨터의 알고리즘을 통해 관절들의 각도와 위치 등을 계산하고 이를 통해 나올 수 있는 결과값들을 도출했다. 기존 그림자 연극에서는 표현할 수 없었던 자세나 동작을 쉽게 변형할 수 있게 됐다. 연구팀은 결과값으로 도출된 다양한 동작을 3D 프린터로 출력해 현실에서도 동작이 가능하다는 점을 확인하기도 했다.

이 연구로 새로운 표현을 위한 자세를 창안해낼 수 있어 연극의 질이 높아진다는 게 미래부 측 설명이다.

이 교수는 “컴퓨터의 빠른 탐색능력을 이용해 인간이 미처 발견하지 못한 창의적인 자세와 움직임을 만들어내는 기술을 제시했다”며 “비슷한 접근 방법으로 다른 공연예술 분야의 콘텐츠 발굴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진기자 made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산업 > IT·과학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