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수출입 중기, "미국과 중국의 금융환경 변화 가장 우려"

수출입 중소기업이 올해 가장 우려하는 대외 리스크는 미국 기준금리 인상과 EU 체제 불안 등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6일 IBK기업은행 산하 IBK경제연구소가 수출입 중소기업 152곳을 대상으로 이슈조사를 실시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64%가 이 같이 응답(중복 답변)했다.

이어 보호무역주의 확산(50%), 트럼프 정부의 정책 불확실성(한미 FTA 재협상 등)에 따른 수출입환경 변동성 확대(42%), 사드 보복에 따른 대중 수출 감소(42%) 등이 꼽혀 우리나라와 교역비중이 높고 경제적으로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변화를 가장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입 중소기업이 우려하는 대내 리스크로는 소비 및 투자심리 위축이 60%로 가장 컸으며,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 부담(49%), 국내 정정 불안(46%), 기업구조조정(11%)이 뒤를 이었다.

올해 수출 전망에 대한 설문에는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46%로 가장 많았고, ‘작년보다 둔화‘와 ‘작년보다 증가’가 27%로 동일하게 나타났다.

수출 증가를 예상하는 이유로 신제품 개발, 신규 거래처 확보 등(48%), 신흥국 경기개선 기대(28%), 원·달러환율 상승(24%) 등이 조사됐다.

반면 수출 둔화를 예상하는 이유로는 보호무역주의(59%), 중국의 사드 보복에 따른 대중 수출 감소(21%), 해외생산 확대(15%), 엔저로 인한 국내 제품 가격 경쟁력 하락(6%) 등이 꼽혔다.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 수출입 경기를 비교하는 설문에는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는 응답이 51%로 가장 많았고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개선(35%)’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악화(14%)’ 순으로 나타나 상반기보다는 하반기에 경기가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투자 계획에 대해서는 수출입 중소기업의 12% 만 작년보다 확대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작년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기업이 47%로 가장 많았고 작년보다 축소한다는 기업이 21%, 투자를 실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업이 20%를 차지했다.

투자를 확대하지 않을 계획인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주저하는 이유를 물어 본 결과 ‘경기 불확실성 확대’가 75%로 작년(71%)에 이어 올해도 가장 높았고, 자금조달 문제(24%), 국내 수요 부진(21%) 등이 뒤를 이었다.

올해 계획하고 있는 투자는 기존시설 유지 및 보수(27%), 연구 및 개발(23%), 신규사업 진출(18%) 순으로, 작년보다 기존시설 유지 및 보수, 노후 시설 교체 답변은 줄어든 반면 연구 및 개발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최근 한한령 등 중국의 사드 보복을 수출입 거래시 체감하는지에 대해 대중 거래기업의 44%는 ‘보통’, 30%는 ‘아니다’, 26%는 ‘그렇다’고 응답했고 체감한 비관세장벽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규제 강화(49%), 한국 제품의 중국 통관 지연(28%) 등을 꼽았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