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바뀌는 구글드라이브에 대비하라

구글 드라이브용 새로운 앱들

  • David Nield
  • 2017-11-10 19:09:27
  • 바이오&ICT
구글 드라이브 같은 파일 저장 서비스는 지난 3월에 데스크탑 앱 지원을 중단 했다. 그러나 변하는 부분이 정확히 무엇이며 고객들의 데이터는 어떻게 되고 , 가장 중요하게는 무엇 을 준비해야 하는가? 구글의 클라우드 저장 서비스 계획을 알아보고 거기에 대해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아보자.


바뀌는 구글드라이브에 대비하라



변하지 않는 것

구글이 구글 드라이브를 없애겠다느니 하는 기사를 읽어도 놀라지 말라. 구글 드라이브는 구글의 핵심 상품 중 하나이기 때문에 없어질 리가 없다.

고객들이 파일을 저장해 두고 문서 작업을 한 구글 드라이브의 주요 서비스와 오피스 수트는 남는다. 구글 드라이브를 사용한 문서와 스프레드시트 작성, 프레젠테이션, 인터넷 동영상 스트리밍, 컴퓨터와 웹 브라우저를 통한 파일 업로딩은 계속 가능할 것이다. 물론 앞으로도 웹 브라우저를 통해 구글 드라이브웹 사이트를 열어 데이터에 접속해야 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안드로이드 및 iOS용 모바일 앱 역시 동일할 것이다. 구글 드라이브에 들어가거나 이를 이용해 클라우드 저장소를 사용하는 데 이들 앱을 쓴다면 앞으로도 잘 움직여 줄 것이다. 유료로 저장해 왔다면 앞으로도 변하는 것은 없을 것이다. 변하는 부분은 윈도우즈 또는 맥OS 운영체제를 통해 데스크탑으로 구글 드라이브에 접속할 때 쓰이는 응용프로그램이다.


바뀌는 구글드라이브에 대비하라
구글 데이터 센터의 서버들은 구글 드라이브 같은 데이터 저장 서비스를 지원한다.



변하는 것

구글 드라이브의 변화는 윈도우즈 또는 맥OS의 클라이언트, 즉 구글 드라이브라는 이름의 앱에게만 해당된다. 그런 앱 이름을 들어본 적 없다면 조바심내지 마라. 이들은 구글 드라이브 체험에 필수적인 것이 아니다. 마치 드롭박스처럼 데스크탑이나 랩탑에서 파일을 동기화하고 구글 드라이브에 올리거나 내리는 작업을 쉽게 해 줄 뿐이다.

따라서 브라우저에서 에세이를 쓰는 데 구글 드라이브를 주로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이런 데스크탑 클라이언트가 필요 없다. 그러나 드라이브를 사용해 음악, 영화, 기타 파일을 저장하는 사람이라면 이런 파일들을 업로드 또는 다운로드하는 데 사용하는 앱이 더욱 중요하다. 구글도 이 점을 알고 있다. 그래서 구글은 이 앱들을 없애지 않고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그리고 가정과 직장의 사용자들은 대체품을 찾으면 된다. 가정 사용자들은 윈도우즈 또는 맥OS용 구글 드라이브 클라이언트를 백업 앤 싱크(Backup & Sync)라는 새로운 도구로 교체할 수 있다. 구글이 지난 7월에 발표한 이 도구는 옛 앱과 그리 크게 차이가 나지 않지만 컴퓨터의 더욱 포괄적인 백업이 가능하다.

옛 구글 드라이브 클라이언트와 마찬가지로 백업 앤 싱크를 사용하면 구글 드라이브의 특정 폴더를 골라 컴퓨터와 동기화할 수 있다. 따라서 데스크탑이나 랩탑에 모든 데이터를 다시 다 가져와야 할 필요가 없다.

또한 이 새로운 도구를 사용하면 사용자가 지정한 현지 구글 드라이브 폴더 밖에서 파일을 업로드할 수도 있다. 따라서 데스크탑이나 문서 폴더 속 파일을 구글 드라이브 폴더로 옮기지 않고도 백업이 가능하다.

예전에 구글 드라이브와 구글 포토는 별도의 데스크탑 앱을 사용해 동기화시켰다. 그러나 이 둘을 통합시킨 것이 새 프로그램의 장점이다. 백업 앤 싱크 하나로 구글 포토에 사진을 업로드할 수 있고 구글 드라이브에 파일을 업로드 할 수 있다. 직장 사용자, 즉 브랜드화된 구글 드라이브 및 G메일 계정을 직원들에게 지급하는 기업의 경우 백업 앤 싱크 외에도 드라이브 파일 스트림(Drive File Stream)도 사용할 수 있다. 드라이브 파일 스트림을 사용하면 현지 파일을 원하는 대로 다운로드하고 열 수 있다.

따라서 모든 데이터는 클라우드에 남아 있고 오직 필요할 때 현지 하드 드라이브로 옮겨갈 뿐이다. 이로서디스크 용량을 절약할 수 있다. 기업의 관리자들은 백업 앤 싱크 또는 드라이브 파일 스트림, 또는 둘 다를 모두 골라 사용할 수 있다.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구글 드라이브의 기업 관리자가 아닌 사람(만약 그렇다면 구글 블로그 게시글이나 지원 문서를 보고 대비하기를 바란다)이라면 앞으로의 변화에 그리 준비할 것이 많지 않다. 백업 앤 싱크를 다운로드받아 설치하면 된다. 기존의 구글 드라이브 클라이언트를 삭제할 걱정은 하지 말라. 새 소프트웨어가 알아서 해 줄 것이다. 백업 앤 싱크는 사용자의 기존 설정도 그대로 물려받는다. 설치가 종료되면 앱이 원하는 폴더들을 제대로 동기화하고 있는지 이중 점검하라.

만약 컴퓨터에 구글 드라이브 소프트에어를 전혀 설치해 본 적이 없다면 더욱 신경 쓸 것이 없다. 이 새 도구는 충분한 스토리지 용량이 남아 있는 한 선택한 폴더를 웹과 자동으로 동기화한다. 그리고 하드 드라이브와 메모리 카드의 모든 사진과 동영상도 자동으로 백업한다. 브라우저를 통해 구글 드라이브에 접속하기를 고집한다면, 예전에 하던 대로 하면 된다.

가급적 오래 윈도우즈 및 맥OS용 구글 드라이브 클라이언트를 사용하겠다는 고집쟁이들에게 주어진 기간은 올해 12월 11일까지 뿐이다. 이날 이후 구글은 이 앱의 지원을 중단할 것이다. 즉, 새로운 업데이트가 이루어지지 않으며 버그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구글이 2018년 3월 12일에 이 앱을 완전 차단하기 전까지는 어떻게든 동작할 것이다.



서울경제 파퓰러사이언스 편집부 / by David Nield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