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이슈

겨울철 미세먼지, 아이들 어디서 놀까 봤더니‥실내 놀이터 급성장

-전국 360여개의 실내놀이터를 운영하는 플레이타임그룹,
-연간 300만 명이 찾는 안전한 놀이터

  • 김동호 기자
  • 2017-11-24 15:39:02
  • 사회이슈
겨울철 미세먼지, 아이들 어디서 놀까 봤더니‥실내 놀이터 급성장
언젠가부터 아이들의 놀이터는 학교 놀이터, 아파트 놀이터보다 실내에 있는 것이 더 자연스러워지고 있다.

실내 놀이터는 미세먼지와 황사로 자욱한 공기, 여름철 자외선과 무더운 날씨는 물론이고 겨울철 내리는 눈과 한파 등 여러 외부환경의 영향을 받지 않아 건강한 활동이 가능한 공간이다.

최근에는 가을?겨울철 미세먼지가 봄철보다 더 해롭다는 연구 결과가 보도되면서, 아이들은 물론이고 성인들의 활동공간으로 실내놀이터가 더욱 인기를 끌고 있는 모양새다.

국내 처음으로 실내놀이터라는 개념을 도입한 곳은 플레이타임그룹이다. 이 그룹은 국내 직영매장 130여개, 가맹매장 230여개 및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에도 30여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어 키즈카페 브랜드 시장 점유율 90%에 육박하는 업계 1위 그룹이다.

플레이타임, 베이비엔젤스, 상상노리, 애플키즈클럽, 상상스케치, 상상블럭, 똑똑블럭, 챔피언, 키즈올림픽 등 5가지 컨셉 20여 가지의 다양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복합 쇼핑몰, 백화점, 대형마트 등 다양한 유통사에 입점되어 있다.

플레이타임그룹은 25년 동안 마켓놀이, 모래놀이, 편백놀이, 블록놀이 등의 새로운 개념의 놀이시설을 끊임없이 개발하며, 외부활동 자제로 운동량이 부족한 어린이들이 충분히 활동적으로 놀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있다.

여기에 아이들이 안심하고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깨끗한 실내 환경을 위해 매장마다 공기청정기를 두고 공기 질을 관리 중이며, 시간마다 위생관리 및 소독을 철저히 진행해 부모들의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플레이타임그룹 김종수 대표는 “예전엔 굳이 아파트 놀이터가 아니더라도, 친구들과 함께 하는 곳이라면 어디든 놀이터였다. 지금은 여러 가지 이유로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이것이 우리가 실내 놀이터에 집중한 이유”라며, “사실 아이들은 땀을 흘리며 뛰어 놀아야 건강하게 성장한다. 아이들이 뛰어 놀 때 뇌가 얼마나 건강하게 반응하는지 알려주는 연구결과들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플레이타임그룹의 2017년도의 미션은 ‘아이들을 뛰게 하라!’였다. 그래서 높이 뛰고, 매달려서 통과하고, 달려가서 점프하고, 기어오르는 등 몸을 써서 땀을 흘리며 노는 놀이기구들을 개발했고 매장들에 적용 중이다. 반신반의 했던 부분도 있었지만,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현재 플레이타임그룹의 실내놀이터에는 연간 100만 명의 어린이고객이 방문하고 있다, 그것만으로도 아이들과 부모들이 느끼는 안전함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다. 그룹의 2017년도 미션도 확실한 성공을 거둔 셈이다.

플레이타임그룹의 실내놀이터는 전국 36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어 전국 어느 동네에나 한 개쯤은 있는 가장 대중적인 놀이터다. 외부 환경 고민 없이 1년 365일 안전하게 뛰어 놀 수 있는 플레이타임은 2018년에도 그 규모가 더 크게 성장할 전망이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