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권익위, 암호화폐 다단계 신고자에 역대 최고 포상금 지급

공익신고자 23명에게 총 1억1,467억원 지급

  • 권혁준 기자
  • 2018-07-04 10:45:39
  • 사회일반

국민권익위원회, 포상금, 보상금, 공익신고자

권익위, 암호화폐 다단계 신고자에 역대 최고 포상금 지급
국민권익위원회가 가상화폐 다단계 사기행각을 벌인 판매자를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역대 최고 포상금인 2,920만원이 지급했다. 사진은 정부세종청사 국민권익위원회 전경./출처=서울경제DB

국민권익위원회가 암호화폐 다단계 사기행각을 벌인 판매자를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역대 최고 포상금인 2,920만원을 지급했다.

권익위는 공익신고자 23명에게 포상금 5,420만원과 보상금 6,047만원 등 총 1억1,467억원을 지급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케이코인(K-COIN)이라는 암호화폐를 발행한 뒤 다단계 방식으로 판매, 178억여원을 편취한 판매자를 신고한 공익신고자에게 포상금을 지급했다.

보육원에서 보육교사들이 약 10년간 30여 명의 아동을 학대한 사건을 신고한 사람은 포상금 1,000만원을 받았고 의료인이 아닌 일반인이 관리·운영하는 ‘사무장 병원’을 신고한 사람에는 포상금 1,000만원이 지급됐다.

의료인이 아닌 방사선사가 의료행위를 하고 MRI(자기공명영상장치) 뇌혈관 영상검사 시 식염수가 아닌 증류수를 사용한 병원을 신고한 사람은 포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이 밖에 지원금 등의 명목으로 전국 병·의원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제약회사를 신고한 사람에게는 보상금 1,334만원이 지급됐다.
/권혁준인턴기자 hj7790@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