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기획·연재

KT, 신한은행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지역상품권 내놓는다

  • 김병주 기자
  • 2018-08-08 10:41:04
  • 기획·연재
KT, 신한은행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지역상품권 내놓는다
[사진=KT]양 사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상무(왼쪽)와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 본부장.

[서울경제 포춘코리아 김병주 기자] KT는 신한은행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술기반의 신규사업을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양사 협업의 첫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지역상품권이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최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별로 도입하고 있는 지역상품권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는 사업을 우선 추진한다. 이번 사업에서 KT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과 네트워크 인프라 분야, 신한은행은 플랫폼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와 플랫폼 내 결제 및 정산 기능의 개발을 담당한다.

특히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진행될 주요 사업에는 KT가 개발한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이 활용된다. KT 네트워크 블록체인은 KT가 전국에 구축한 초고속 네트워크에 블록체인을 결합한 장비를 구축, 정보의 보안과 신뢰를 강화하는 기술이다.

이미 KT는 지난 2015년부터 블록체인 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초당 10만 개의 거래가 1초만에 진행되는 블록체인 기술을 내년까지 개발, 각종 금융 서비스에 적용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 신한은행도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랩’을 운영하며 해외송금, 무역금융, 거래 인증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준비 중이다.

김학준 KT 플랫폼서비스기획담당 상무는 “KT 블록체인 기술을 금융 분야에 적용한 다양한 실증 사업을 만들 계획”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bjh1127@hmgp.co.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