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베네수엘라 화폐개혁에 혼란 고조...야권 총파업 소집

여당, 화폐개혁 지지 맞불 집회

  • 김창영 기자
  • 2018-08-22 08:40:27
  • 경제·마켓
베네수엘라 화폐개혁에 혼란 고조...야권 총파업 소집
베네수엘라 신권 화폐 /EPA연합뉴스

니콜라스 마두로 정부의 화폐개혁에 반대한 베네수엘라 야권이 총파업을 소집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21일(현지시간) 엘 나시오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야권은 정부의 화폐개혁이 지난달에만 8만2,000%에 달하는 물가상승률을 억제하는데 부적절하다고 비난하며 이날 하루 동안 상업활동을 중지해달라고 촉구했다.

안드레스 벨라스케스 야권 지도자는 국민의 60%가 총파업에 동참했다고 추산했다.

재계 단체인 페데카마라스도 화폐개혁과 함께 시행된 3,000%에 달하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기업이 정상적인 운영을 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다만, 페데카마라스는 파업을 공개적으로 지지하지 않은 채 파업 동참을 회원사들의 자체 판단에 맡겼다.

베네수엘라는 살인적인 물가상승에 대처하고자 전날부터 기존 통화에서 숫자 0을 다섯개 떼어내 액면가를 10만 대 1로 절하하고 기존의 볼리바르 푸에르테(Bolivar Fuerte, BsF)를 대체할 볼리바르 소베라노(Bolivar Soberano, BsS) 신권을 도입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긴급조치를 시행했다.

베네수엘라 중앙은행은 이날 유로 당 환율을 68.65 볼리바르 소베라노로 고시했다. 이는 달러당 60 볼리바르 소베라노에 해당한다.

새 환율은 정부발행 암호화화폐인 페트로(Petro)에 연동될 예정인데, 1 페트로는 베네수엘라산 원유의 배럴당 가격인 60달러다.

하지만 야권의 총파업 촉구에도 일부 기업과 상점은 전날의 임시공휴일에서 벗어나 속속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고 로이터와 AP 통신은 전했다.

여당은 야권의 총파업 촉구에 맞서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긴급조치를 지지하기 위한 맞불 집회를 소집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