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겨울왕국이냐? 기업·소비자 얼어붙는 실험 그만하라”

긴급간담회 열어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 압박
"가장 큰 책임은 장하성" ‘통계청장 교체’ 공세도

  • 이서영 기자
  • 2018-08-31 15:14:17
  • 정치일반

자유한국당, 한국당, 소득주도성장 폐기, 정책실험, 통계청장 교체

한국당 “겨울왕국이냐? 기업·소비자 얼어붙는 실험 그만하라”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 촉구 간담회./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31일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를 촉구하는 긴급 간담회를 열고 문재인정부의 경제정책 전환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특히 ‘통계청장 교체로 정책 실패가 가려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통계청장 교체 논란을 쟁점화하는 데 열을 올렸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긴급 간담회에서 “문재인정권이 겨울왕국도 아니고 기업도 소비자도 꽁꽁 얼어붙게 만드는 실험정책은 이제 그만하고 우리 경제에도 따스한 봄날이 찾아오도록 인식을 전환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KBS 1라디오 ‘정준희의 최강시사’에 출연,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가장 큰 책임은 누가 뭐라 해도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라며 “생뚱맞게 통계청장을 경질해 이제는 관치 통계가 나올 수밖에 없는 치욕적인 상황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함진규 정책위의장 역시 긴급 간담회에서 “아무리 급하고 아쉬워도 통계수치는 있는 그대로 사실을 발표하면 된다”며 “통계청장을 바꾼다고 수치가 달라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함 정책위의장은 “경제가 이렇게 망가지는데도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사과와 반성 없이 실패한 정책을 더 강하게 밀어붙이려 한다”며 “통계가 잘못됐다고 사람을 바꾸고 통계 자료를 청와대 입맛대로 바꾸면 없던 일자리가 생긴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라고 가세했다. 그러면서 “잘못을 인정할 때 야당의 협조도 받을 수 있다”며 정부의 과감한 정책 전환을 거듭 요구했다.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각종 규제완화 법안이 처리되지 못한 데 대한 여당 책임론을 거론하며 “대통령과 여당이 시민단체 등 지지층의 간섭을 벗어나지 못하면 국정 운영에 부담이 되고 협치에도 찬물을 끼얹는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쐐기를 박았다. 또 정진석 의원은 당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가치와 좌표 재정립 소위’ 회의에서 “통계청장 경질은 불공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당은 혁신과 자율 등에 초점을 맞춰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응할 수 있는 경제성장 모델을 마련, 내달 발표할 예정이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