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오지환, 병역 논란에 "어떤 말을 해도 생각이 달라 조심스럽다"

  • 이주한 기자
  • 2018-09-06 10:51:16
  • 스포츠
오지환, 병역 논란에 '어떤 말을 해도 생각이 달라 조심스럽다'
/사진=연합뉴스

오지환(LG트윈스)이 병역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오지환은 지난해 경찰야구단과 상무 지원을 포기했다. 이는 올 시즌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발탁되는 것을 목표로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오지환은 대표팀 승선에 성공, 끝내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그는 병역 혜택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병역 혜택 수단으로 삼는 것 아니냐는 논란을 직면해야만 했다.

이에 오지환은 5일 “어떤 말을 해도 생각하시는 게 다르기 때문에, 말을 하는 게 좋을 것 같지 않았다. 조심스러웠다”며 그동안 논란에 적극 해명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또 “많이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저란 선수 때문에 여러 측면에서 상처받은 분들이 많을 것이다. 이야깃거리가 되는 것 자체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이주한기자 ljh36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