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남북, UN에 판문점선언 공식문서 회람 공동요청

외교부 "판문전 선엄 이행 의지 재확인 차원"

남측 조태열 주 유엔대사와 북측 김인룡 주 유엔 대사대리는 6일(현지시간)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문인 판문점 선언의 영문 번역본을 유엔 총회 및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공식문서로 회람해 줄 것을 유엔사무국에 공동으로 요청했다.

남북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요청했다.

외교부는 7일 “이는 남북정상회담(4월27일 개최) 이후 남북이 유엔 차원에서 추진한 후속조치로서, 실제 공식문서 회람은 유엔사무국의 문서 편집·교정 절차 등이 완료되는 시점에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남과 북이 공동으로 추진한 이번 유엔 문서 회람은 남북한의 ‘판문점 선언’ 이행 의지를 재확인하는 한편, 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 및 공감대를 확산시키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