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롯데지주, 주1회 의무 재택근무 실시 "일하는 방식 실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롯데지주(004990)가 오는 25일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 1회 의무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국내 주요 대기업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이외의 목적으로 재택근무를 의무화한 것은 롯데가 처음이다. 일본 출장에서 복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주문한 데 따른 것이다.

롯데지주는 다음주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 1회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우리 사회에 폭넓게 확산한 재택근무 등 근무 환경의 변화를 장기 트렌드로 인식하고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를 모색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앞서 일본 출장에서 두 달 만에 복귀한 뒤 연 임원회의에서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촉구했다. 신 회장은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업종별, 업무별로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어떻게 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을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했다. 신 회장도 지주 방침에 따라 주 1회 재택근무를 하며 해외 사업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한다. 롯데지주 측은 “화상회의를 통해 그동안 물리적 거리 탓에 자주 방문하지 못했던 사업장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챙기고 현장의 목소리를 더 자주 들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임직원 150명 규모의 롯데지주에서 주 1회 의무 재택근무의 효율성을 따져본 뒤 다른 계열사로 확대 시행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7.09 19:31:0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