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與"서민 부담 우려"vs野"검토 필요성 있어"…정치권에 분 '경유값 인상' 논란

정진석, 더민주 경유값 인상 대책에 "우려스럽다"
더민주, 경유값 인상 발표했다가 비난 여론에 뒤집어
국민의당 "경유값 인상 검토할 필요 있어"

  • 류호 기자
  • 2016-06-30 09:49:25
  • 국회·정당·정책

경유값

정진석(오른쪽)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30일 경유값 인상을 제시한 더불어민주당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정 원내대표, 박명재 사무총장(가운데), 김영우 비대위원이 얘기를 나누는 모습이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오른쪽) 정책위의장이 지난 29일 오전 국회에서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휘발유·경유·액화석유가스(LPG) 등 3대 에너지에 대한 상대가격 조정 논의를 시작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연합뉴스


야당이 미세먼지 대책으로 ‘경유값 인상’을 주장하자 새누리당이 즉각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9일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 비율을 조정하자는 내용의 자체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했다가 비판을 받았다. 미세먼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면서 정치권이 대책 마련에 분주한 가운데 경유값 인상이 뜨거운 감자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더민주의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경유 가격 인상을 시사해 우려스럽다”며 “제1야당이 민생 대책을 내놓은 것은 의미가 있지만,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미세먼지 부담을 서민 가계에 부과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며 “경유차는 주로 화물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서민과 일반 사업자들이 많이 쓴다. 다소 시간이 걸려도 근원적인 처방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민주는 지난 29일 휘발유와 경유, 액화석유가스(LPG) 등 3대 에너지에 대한 상대가격을 조정하자고 주장했다. 한정애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휘발유 가격과 경유 가격이 100대 90 정도는 돼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휘발유 가격과 경유 가격의 비율은 100대 84 정도다. 하지만 더민주는 경유값 인상이라는 비난이 쏟아지자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며 뒤집었다.

국민의당은 더민주보다 앞서 경유값 인상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지난 19일 정치권과 전문가, 시민사회가 모두 참여하는 ‘환경과 에너지 수습대책 협치기구’를 만들자며 경유값 인상을 한 가지 대안으로 제시했다. 신용현 의원은 “경유 가격 인상으로 영세 사업자가 타격을 받는다면 경유 가격 증가분을 영세 사업자 부담 경감에 우선 사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류호기자 rh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