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딱딱함은 NO’…대법원이 선택한 ‘로맨스 특별법’ 달콤함으로 물들다

  • 금빛나 기자
  • 2017-10-23 17:02:04
  • TV·방송
대법원이 제작지원하는 드라마가 탄생했다. ‘법정드라마’라는 장르가 가지고 있는 딱딱함 대신 부드러운 로맨스를 선택한 ‘로맨스 특별법’ 판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로맨스 특별법’은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23일 오후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박선재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민규와 에이핑크의 박초롱, 빅스의 혁(한상혁), 류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종합] ‘딱딱함은 NO’…대법원이 선택한 ‘로맨스 특별법’ 달콤함으로 물들다
빅스 혁, 에이핑크 박초롱, 배우 김민규, 류진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은정기자
‘로맨스 특별법’은 완벽한 남자가 부족한 1%를 찾는 로맨틱 코미디 ‘법정’ 드라마이다. 무뚝뚝하지만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판사 정의찬(김민규 분)과 학창시절 문제아였으나 개과천선해 법원 실무관이 된 강세웅(한상혁 분), 그리고 비록 흙수저지만 욜로를 외치며 희망찬 매일을 사는 공방 사장 서지혜(박초롱 분), 방황하는 비행청소년들을 거둬들이는 츤데레 부장판사 이동훈(류진 분)이 얽히고 설키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다.

박선재 감독은 “‘로맨스 특별법’은 아주 따뜻하고 정의로운 판사와 공방주인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이다. 작품의 주인공을 맡은 김민규는 정말 재미있었다. 이 작품에 볼 만한 지점이 두 포인트가 있는데, 하나는 이동훈 판사 역을 맡은 류진의 터프하고 거칠었던 강세웅(한상혁 분)과 유한 정의찬(김민규 분)을 혹독하게 훈련을 시켜서 실무관으로 만드는 과정이 재미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또 다른 포인트는 박초롱이 정말 예쁜 첫사랑으로 나온다. 두 사람이 치열한 질투와 경쟁을 하는데 그 코드가 아주 재미있다”며 “판사 나오고 사법부 드라마라고 해서 엄숙하고 재미없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세상에서 가장 멋지고 재밌는 로맨스”라고 말했다.

[종합] ‘딱딱함은 NO’…대법원이 선택한 ‘로맨스 특별법’ 달콤함으로 물들다
배우 김민규, 에이핑크 박초롱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은정기자
‘로맨스 특별법’은 대법원이 제작지원하면서 만들어진 법정드라마로 눈길을 끌고 있는 작품이다. 기존의 법정 드라마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가운데, ‘로맨스 특별법’만의 차별화에 대해 “우리가 알고 있는 판사의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드라마에 담겨있는 판사의 이미지는 우리가 알고 있는 판사의 이미지와 다르다. 저들도 사람이고 삶을 살아가고 고뇌가 있고, 아픔이 있다는 것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사람들이다. 새로운 판사의 이미지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검사와 변호가가 아닌, 판사라는 캐릭터가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경험했다”고 전했다.

박 감독은 캐스팅에 대해 전적으로 배우와 작품 속 인물의 이미지가 최대한 비슷한 배우들을 캐스팅을 했음을 밝혔다.

김민규는 ‘로맨스 특별법’의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배우라는 직업을 선택하고 법정물을 하고 싶었던 찰나에 대본을 받게 됐다. 재미있게 읽었고, 사법부에 대한 편견이 있었는데 그런 편견이 깨고 싶었다”며 “무엇보다 가장 자신 있게 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들었던 부분은 저와 혁이랑 영화를 찍었다. 혁이 출연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같이 하면 잘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겨서 결정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종합] ‘딱딱함은 NO’…대법원이 선택한 ‘로맨스 특별법’ 달콤함으로 물들다
빅스 혁, 배우 류진이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웹드라마 ‘로맨스 특별법’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은정기자
박초롱은 ‘로맨스 특별법’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연기에 대한 목마름’을 꼽았다. 박초롱은 “연기에 대한 욕심과 목마름이 있는 상황에서 ‘로맨스 특별법’ 대본을 받았다. 서지혜라는 캐릭터도 잘 할 수 있을 것 같았고, 법에 대한 드라마여서 참신하다고 생각했다”며 “웹드라마를 통해서 팬여러분께 인사드리고 싶은 마음에 바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웹드라마에 처음 도전을 하게 된 한상혁(빅스 혁)은 “웃음이 나고 설레는 내용이 있다. 그런 설렘을 전달해 주면 좋을 거 같다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했다”고 작품 선택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류진은 “방송 쪽에서 여러 가지 역할을 했는데, 변호사 검사는 해 봤는데 판사는 해본 적이 없었다. 판사라는 역할에 끌렸다”며 “웹드라마가 처음이다. 드라마 촬영이 다 끝나고 한달이 지나서 제작발표회를 하니, 시간이 많이 지난 느낌이 들었다. 촬영이 짧았다. 일주일 안에 많은 촬영을 하다 보니 아쉬운 점이 있지만, 짧은 시간에 친해지는 계기가 됐다. 조금 더 많이 챙겨주고, 다른 드라마는 호흡이 기니 천천히 알아 가면 되겠다 싶었는데 이 드라마는 시간이 짧다보니 빠르게 친해진 것 같다”고 전했다.

‘로맨스 특별법’은 오는 24일 오전 10시 네이버TV에서 공개된 후, 11월 채널A에서 단막극으로 방영된다.

/서경스타 금빛나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