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지하철서 즐기는 90초 영화...서울교통공사, 국제지하철영화제 개막
서울 지하철 1~8호선 전동차와 승강장의 행선지 안내 스크린에서 90초짜리 무성영화가 상영된다.

서울교통공사는 다음달 14일까지 ‘제9회 국제지하철영화제’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지하철 객차·승강장 스크린과 국제지하철영화제 홈페이지, CGV 영등포에서 본선 진출작 26편을 볼 수 있다.

41개국에서 출품된 1,067편 중 출생부터 결혼, 노년을 맞기까지 한 사람의 일생을 손으로 표현한 ‘두 손(프랑스)’ 등 20편이 국제 부문 수상작으로, 고양이의 깜찍한 사생활을 그린 ‘한묘름 밤의 꿈’ 등 6편이 국내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지하철 안전 및 에티켓 부문에선 ‘안전한 에스컬레이터 이용법’을 재치 있는 작품으로 만들어낸 ‘지각쟁이’가 최우수상으로 선정됐다.



최종 수상작 4편은 관객 온라인 투표로 결정된다.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와 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투표할 수 있으며 관객 득표수에 따라 순위가 매겨진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온라인 투표에 참여한 관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영화예매권 등 경품을 준다”며 “본선 진출작은 영화제 기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하철·버스·트램에서도 동시 상영된다”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1 16:54:2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