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과천에서 양재까지 3분…GTX-C노선 정부과천청사역 확정

  • 윤종열 기자
  • 2018-12-12 15:05:08
  • 전국
김종천 과천시장은 국토교통부의 GTX-C노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 기본계획수립 착수 발표와 관련해 양주와 수원을 잇는 GTX-C노선에 정부과천청사역을 신설하는 것이 확정됐다고 12일 밝혔다. 김 시장은 이번 결정으로 과천에서 양재까지 단 3분밖에 소요되지 않는 등 서울 주요 거점 지역과의 통행시간이 단축돼 과천시민의 교통편의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는 시속 180㎞의 고속 도심철도인 GTX-C노선(양주-수원)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오는 2021년 착공한다고 밝혔다. 해당 노선은 양주(덕정)에서부터 청량리, 양재, 과천을 거쳐 수원에 이르는 74.2Km 구간이다. 일반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표정속도 약 100Km/h)로 운행한다. 총 10개의 정거장이 신설되는데 과천에는 정부과천청사역이 신설 돼 과천에서 서울 양재까지 3분, 삼성동까지는 7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