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는형님' 라미란 19금 토크 "'친절한 금자씨' 상탈의, 내가 제안" "모유 수유 중이라 볼륨감 살아있었다"

  • 이정민 기자
  • 2019-01-06 16:07:53
  • TV·방송
'아는형님' 라미란 19금 토크 ''친절한 금자씨' 상탈의, 내가 제안' '모유 수유 중이라 볼륨감 살아있었다'
JTBC ‘아는형님’

‘아는형님’에 라미란, 박성웅, 진영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는 영화 ‘내 안의 그놈’을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춘 박성웅 진영 라미란이 출연했다. 세 사람은 “황금돼지 기운 좀 받으러 왔高에서 전학을 왔다”고 소개했다.

‘내 안의 그놈’은 조폭 ‘아재’(박성웅 분)와 10대 ‘고딩’(진영 분)의 영혼이 우연한 사고로 바뀌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코믹 영화.

이날 라미란은 “예능 울렁증이 있다. 지금 출연하는 것 이외에는 다른 데 잘 안 나간다. ’아는 형님’은 자주 보고 있다”며 “나는 이수근이 제일 호감이 간다. 나도 낯을 가리는 편인데 (방송에서)못하면 잘 살려줄 거 같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라미란은 걱정과 달리 몸 개그를 선보이는가 하면, 19금 개그로 큰 웃음을 안겼다.

라미란은 “‘친절한 금자씨’를 할 때 박찬욱 감독님께서 노출이 있다고 하셨다. 근데 당시 제가 모유 수유 중이라서 볼륨감이 살아 있었다”며 “감독님에게 상의를 탈의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라미란이 ‘내 안에 그놈’에서 진영과 키스신을 소화했다고 털어놔 관심을 높였다. “극중 박성웅의 첫사랑 역을 맡았다. 내가 이제 국민 첫사랑이 될 거 같다”고 농담한 뒤 진영과의 키스신 촬영 뒷얘기를 전했다.

라미란은 “(그동안 다른 작품에서)뽀뽀하는 신이 있었지만 있어 봐야 고작 코믹한 장면이었는데 여기서는 진지하게 했다. 키스하고 뺨을 때리는 것까지 가야 해서 사전에 진영이, 감독님과 얘기를 많이 나누고 했다”고 전했다. 진영은 이에 “사실 앉는 건 대본에 없었는데 맞고 나니 세상이 흔들려서 앉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정민기자 ljm01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