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CES2019]사막서 물 만드는 정수기...셀프 태아 촬영 카메라...

CES 2019 '혁신상' 수상작

  • 구경우 기자
  • 2019-01-07 17:31:09
  • 기업 13면
올해 세계 최대의 소비자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도 다양한 혁신 기업들이 미래의 삶을 변화시킬 만한 혁신 제품을 내놓았다. CES는 지난 1976년부터 소비자가전 분야에서 새 분야를 만들어낸 제품들에 ‘혁신상’을 수여하며 차세대 기업을 발굴해왔다.

올해 CES에서 워터젠사는 수증기에서 물을 만드는 정수기 ‘제니’로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술’ 분야에서 혁신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주변의 습한 공기를 빨아들이고 정수해 식수를 만들어내는 제품이다. 사막에서도 습기가 있으면 흡수해 물로 만들 수 있다. 일상적인 공간에서는 하루 최대 25ℓ의 물을 만들어낸다.

마보토테크놀로지사는 태아의 얼굴을 보기 위해 불편한 몸에도 병원을 찾아 초음파로 촬영했던 사람들의 수고를 더는 ‘태아 카메라’를 개발해 혁신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휴대용 3차원(3D) 초음파 장치로 스마트폰과 연동해 촬영한 초음파 이미지를 3D로 변환해준다. 중국 업체 코와로봇도 자율주행 쇼핑 카트로 혁신상을 따냈다. 이 제품은 마트나 백화점에서 물건을 담을 수 있게 사용자를 따라다니며 쇼핑을 돕는다.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꿀벌을 보호하는 이색적인 장치를 만든 비라이프도 ‘지속 가능한 친환경 디자인’ 분야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IoT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이 장착된 이 벌집은 태양광으로 전력을 만들고 스스로 온도를 조절해 벌이 더 나은 환경에서 살 수 있게 만든 제품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 외에도 CES에서 혁신 제품으로 명예를 얻은 국내 기업들이 많다. 생활가전 업체 코웨이는 정수기의 유량을 풍부하게 한 ‘시루직수 정수기’로 올해 CES 혁신상을 받았다. 코웨이는 2016년 CES에 참가한 후 4년 연속 혁신상을 받은 회사로 이름을 올렸다. 매년 CES에 참가하고 있는 국내 대표 안마기기 업체 바디프랜드도 ‘람보르기니 안마의자’로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 제품은 이탈리아 슈퍼카 람보르기니와 손잡고 만든 것으로 스트레스 지수를 측정해 ‘발광다이오드(LED) 힐링 테라피’와 스물세 가지 자동 안마 기능을 제공하는 헬스케어 제품이다. 국내 스타트업 모픽도 3D 안경 없이 입체 화면을 감상할 수 있는 스마트폰 커버 ‘스냅 3D’로 혁신상을 받았다. 평소에는 스마트폰 케이스로 활용하다가 화면에 끼우면 3D 영상도 볼 수 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