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짠내투어' 허경환, 장염 걸린 박나래에 세심한 배려 '핑크빛 분위기'

  • 이정민 기자
  • 2019-01-20 11:26:15
  • TV·방송


'짠내투어' 허경환, 장염 걸린 박나래에 세심한 배려 '핑크빛 분위기'
사진=tvN ’짠내투어‘ 방송화면

‘짠내투어’ 허경환이 장염으로 고생하는 박나래를 위해 세심한 면모를 뽐내 화제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프로그램 짠내투어‘에서는 박명수와 허경환이 합동 설계에서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와 허경환은 설계자의 자격으로 박나래, 정준영, 조쉬, 샘 해밍턴, 차오루을 데리고 베트남 노트르담 성당을 방문했다. 허경환은 “아름다운 곳은 놓칠 수 없다. 프랑스인들이 여기서 생활을 했기 때문에 건물들을 만들었다”고 했다. 성당을 본 박나래는 “하노이에서 본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를 들은 허경환은 “저는 하노이를 가지 않았어요”라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들은 노트르담 성당 옆에 있는 중앙 우체국으로 향했다. 우체국에서는 소포를 보내는 등 실제 업무를 하고 있었다. 이를 본 차오루는 먼저 박명수에게 편지를 쓰자고 했다. 그러나 박명수는 이를 거절했다. 차오루는 곧바로 허경환에게 “오빠 여자친구 있죠?”라고 말하며 편지 쓰는 것을 제안했다. 허경환 역시 편지 쓰는 것을 귀찮아 했다. 그는 차오루에게 “여자친구 여기 있잖아”라고 말하며 박나래를 가리켰다. 박나래는 갑자기 형성된 핑크빛 분위기에 묘한 웃음을 지었다.

점심을 먹으러 맛집으로 향한 ’짠내투어‘ 멤버들. 박명수와 허경환이 멤버들을 이끈 곳은 바로 베트남식 게살 국수를 파는 현지 맛집이었다. 그러나 장염으로 고생하는 박나래가 음식을 먹지 못하자 허경환은 근처 가게에서 밥을 사왔다.

허경환은 제작진과의 “아무리 경쟁자지만 맛있는 음식 앞에서 계속 보고만 있는 건 너무 힘들다. 아무것도 안 드시는데 그 앞에서 맛을 표현하기가 너무 미안했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안 그래도 힘들 것 같아서 못 먹고 있었다. 허경환 씨가 천사처럼 바을 가져와서 너무 고마웠다. 없었으면 쫄쫄 굶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짠내투어’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이정민기자 ljm01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