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박지원 "文대통령, 직접 평양 가야…김정은 답방 어려워"

“4월에 대북특사 파견 뒤 방문해야”…특사 적임자로는 서훈 국정원장 꼽아
“미국 방문해 한미정상회담도 열어야”…문대통령 역할 강조

  • 박원희 기자
  • 2019-03-05 09:53:27
  • 정치일반

박지원 문재인 북미정상회담

박지원 '文대통령, 직접 평양 가야…김정은 답방 어려워'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5일 북미 간에 대화를 다시 촉진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 상황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답방하는 것은 어렵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4월경에는 대북특사를 파견한 뒤 이른 시일 내에 평양을 방문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우리로선 물밑 대화와 대북특사 파견을 통해 분위기를 잡아야 한다”며 우리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아울러 대북 특사의 적임자로 서훈 국정원장을 꼽았다. 그는 “서훈 국정원장은 문 대통령의 가장 큰 신임도 받지만, 북한과의 관계도 좋다”며 “그만큼 북한 인사들과의 친분 등 모든 것을 갖춘 분은 없다”고 짚었다.

박 의원은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도 ”문재인 대통령만이 3차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킬 세계 유일한 분”이라며 “문 대통령은 대북 비공식 접촉(을 추진하는 것)은 물론 대북특사를 보낸 뒤 직접 평양에 가야 한다. 이어 미국도 방문해 한미정상회담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DJ(김대중 전 대통령) 햇볕정책은 한미동맹 속에서 남북이 교류협력을 통해 전쟁을 억제하자는 포용정책으로, 북한도 우리를 통해 미국의 소리를 듣기 원한다”며 “문 대통령은 DJ 햇볕정책을 계승 발전시킬 유일한 분”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제가 할 일에 혼신을 다 바치겠다”는 뜻도 밝혔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