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한국인보다 한국 더 사랑한 스코필드 박사 존경합니다"

일제 만행 폭로...49주기 기념식

  • 박현욱 기자
  • 2019-04-04 17:16:42
  • 피플


'한국인보다 한국 더 사랑한 스코필드 박사 존경합니다'

“한국인보다 한국을 더 사랑했던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 박사의 사랑과 헌신에 거듭 존경의 말씀을 전합니다.”

일제강점기에 독립운동을 세계에 알리고 독립 후에는 서울대 수의학과에서 후학을 양성한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한국명 석호필) 박사의 49주기 기념식이 4일 열렸다.

서울대 주최로 수의대 스코필드홀에서 진행된 기념식에는 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 명예회장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오세정 서울대 총장, 이용기 국가보훈처 서울남부보훈지청장, 학생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스코필드 박사의 기일은 4월12일이지만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 등의 일정으로 추모 행사를 한 주 앞당겼다고 서울대는 설명했다.

오 총장은 기념사에서 “스코필드 박사는 100년 전 3·1운동 당시 시위 현장과 제암리 학살 현장을 기록해 일제의 압제를 폭로·고발했다”며 “광복 후에는 서울대 수의대에서 외래교수로 재직하며 한국인들을 도왔다”고 말했다. 오 총장은 “외국인이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남의 나라 독립을 위해 일하는 것은 흔한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스코필드 박사께서 내주신 학비로 중학교와 고등학교를 다녔다”며 “박사는 위대한 독립운동가일 뿐 아니라 개인적 은인”이라고 전했다.

1889년 영국 워릭셔주에서 태어난 스코필드 박사는 1916년부터 4년간 세브란스의학전문학교에서 세균학과 위생학을 가르쳤다. 석호필이라는 한국 이름도 이때 지었다. 스코필드 박사는 1919년 3·1운동을 지원·기록하고 일제의 비인도적 만행을 규탄하는 활동을 벌였다. 스코필드 박사는 서울대 수의과학대에서 후학을 양성했고 지난 1959년 대한민국으로 영구귀국했다. 1960년에 대한민국 문화훈장, 1968년에 대한민국 건국공로훈장 국민장을 받았다./이경운기자 clou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