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나경원 "극악무도한 청와대와 여당에 온몸으로 저항할 것"

"모든 야합 뒤엔 청와대 있어"..."정권 연정하기 위함"

  • 최정윤 기자
  • 2019-04-26 09:10:17
  • 국회·정당·정책
나경원 '극악무도한 청와대와 여당에 온몸으로 저항할 것'
26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새벽 법사위 회의실에 진입해 사법개혁특위가 개의하자 후에 들어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통보없는 회의는 원천 무효”라며 항의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여야 4당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에 대해 “그들의 과정은 하나하나가 불법이었다”고 강력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26일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앞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대한민국이 북한이냐. 법안에 찬성하는 사람만 투표할 때까지 계속 의원을 바꿔도 되는 것이냐”고 말했다. 이어 “의회 쿠데타이고, 의회 폭거다. 저희는 그 폭거에 맞설 수밖에 없다”며 “대한민국의 헌법 가치가 하나하나 무너지고 있다”고 발언했다.

그는 또 “어제 의회에서 투쟁하는 동안 문재인 정권은 청와대에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며 “이 후보자는 정의당 데스노트에 올라 있었는데 정의당이 하루아침에 찬성으로 돌아섰다. 선거법과 바꿔먹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으론 “고비마다 온갖 야합이 있었다. 우리는 이 모든 배후에는 청와대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 목적은 단순히 선거법 개정이 아니라 그들의 정권을 연정하기 위한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저들은 국회법을 위반했고, 국회 관습법도 위반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의 불법에 대한 저항은 당연히 인정된다”며 “우리는 불법을 막을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저희는 오늘도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통해 온몸으로 저항하겠다”며 “오늘도 극악무도한 정부·여당과 청와대에 대해 가열하게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최정윤 인턴기자 kitty419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