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전원이 장기복무 부사관 148명 첫 임관

‘사이버전문가’ ‘드론박사’…특기 장기복무자 등

태권도 유단자, 사이버 전문가 등 각양각색의 특기를 가진 초임하사 148명이 18주간의 교육훈련을 마치고 ‘장기복무’의 첫발을 내디뎠다.

육군은 26일 전북 익산 부사관학교에서 초임하사 임관식을 열었다. 이번 임관식은 사상 처음으로 임관자 전원이 장기복무 부사관이라는 점에서 각별한 관심 속에서 치러졌다.

임관 대상자들은 지난해 우수한 군 간부를 양성하고 직업 안정성을 높인다는 차원에서 선발된 장기복무 부사관들로, 드론·UAV(무인항공기) 운용, 사이버·정보체계 운용,특임보병 분야에서 특기를 인정받았다.

선발 경쟁률이 평균 8.5대 1을 뚫고 부사관학교에 입교해 졸업하게 된 초임 하사들 중에는 화제도 인물도 많았다.

신임 서종찬 하사는 태권도 5단의 유단자로, 태권도 선수 및 지도자 생활을 하다 육군사관학교에서 태권도 조교로 복무한 경험을 갖고 있다.

김영준 하사는 전산·전기 분야 자격증을 7개나 보유한 사이버전문가로 통하며, 안지수 하사는 드론 관련 회사에서 교관으로 활동해온 경험 등을 인정받았다.

3대째 군인가족으로 특임보병 특기인 강소희 하사는 “군인이셨던 할아버지와 아버지, 지금도 밤낮없이 임무를 수행 중인 오빠처럼 모든 역량을 발휘해 임수를 완수하는 멋진 군인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임관식을 주관하는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육군 최초로 임관과 동시에 장기복무 부사관으로 선발된 만큼 자긍심과 사명감, 책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육군은 올해부터는 제도를 확대해 기존 3개 특기에 항공정비, 의무, 로켓정비, 특수통신정비 등 4개 특기를 추가해 총 313명의 장기복무 부사관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