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세입자 못구해...집 안팔려서...4월 신규아파트 입주율 '최저'

  • 진동영 기자
  • 2019-05-16 17:34:57
  • 정책·제도
4월 신규 아파트 입주율이 관련 통계 조사가 시작된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16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신규 아파트의 입주율은 69.6%로, 2017년 6월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60%대까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입주율은 서울(87.3%)에서 지난 3월 대비 소폭 오른 것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전달보다 내려갔다. 특히 강원권의 입주율은 54.0%로, 전달보다 15.2%포인트 빠지며 조사 이래 첫 50%대를 기록했다.

미입주 사유로는 ‘세입자 미확보’가 37.3%로 가장 많았고, ‘기존 주택매각 지연’ 35.8%, ‘잔금대출 미확보’ 17.9%가 뒤를 이었다.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정책실장은 “분양을 받은 가구 가운데 통상 절반은 입주하고, 절반은 전세를 놓는다”며 “공급 물량이 집중되는 지방 시장에서는 일시에 세입자를 구하는 것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