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생활

[한입뉴스]돼지열병에 급식업계 '발동동'

내달부터 잔반 사육 금지인데
가이드라인 없어 혼선 우려 커
처리비 상승 가능성도 '솔솔'

7월부터 음식물 폐기물을 돼지에게 직접 주는 행위가 전면 금지되는 내용을 담은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시행됩니다. 환경부는 지난 11일 주요 단체급식업체들을 불러 잔반 사육 금지에 따른 대책 논의를 위한 간담회에서 단체급식업계가 앞장서서 급식사업장별로 잔반을 줄이기 위한 노력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렇게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을 위해 다음 달부터 남은 음식을 돼지에게 먹이는 잔반 사육을 금지키로 하면서 급식업체들 사이에 비상이 걸렸답니다. 집단급식장에서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를 제때 해결하지 못해 ‘잔반 대란’이 현실화될 경우 잔반 처리비 상승이 불가피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급식업체들은 위탁 운영사라 한계가 있는 만큼 환경부가 해당 급식장의 사업주에 직접 공문이나 포스터 등을 보내 식사하는 직원들의 동참을 유도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잔반 대란을 막고자 정부와 업계가 머리를 맞댔지만 결국 마땅한 해법은 찾지 못한 셈이죠. 급식업계는 잔반 관리에 대한 명확한 법적 가이드라인이 없어 여전히 혼란스럽습니다. 향후 잔반 감축 의무를 위탁운영사인 급식업체에 부과할지 아니면 해당 급식장의 사업주에 물을지도 불분명한 상태니까요.

급식업체들은 잔반을 폐기물 처리업체에 맡겨 일괄 처리하고 있는 만큼 당장 큰 영향은 없습니다만 추후 잔반을 사료로 가공해 돼지에게 주는 것까지 금지될 경우 잔반 대란이 본격화되면서 음식물 폐기물 처리비용이 뛰어오를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급식업체들은 눈물겨운 노력에 돌입했습니다. CJ프레시웨이(051500)는 현재 월 단위로 진행중인 ‘잔반 제로 캠페인’을 주 단위로 확대하고 잔반 감소 시 특식이나 영화쿠폰 등을 증정하며 구내식당 이용자들의 참여를 독려한다고 합니다. 아워홈은 잔반 처리업체를 모두 퇴비 및 사료화 등 재활용업체로 변경하고 잔반 감량 설비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요. 삼성웰스토리는 잔반 감축을 위한 친환경 ‘웰그리너 캠페인’ 적용사업장이 지난달 1곳으로 시작해 현재 7곳으로 늘렸습니다.
/김현상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