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 美대통령으로 첫 북한땅 밟아...김정은에 "백악관 방문 초청"

  • 박민주 기자
  • 2019-06-30 16:22:04
  • 정치·사회

트럼프, 김정은, 북미회담, 북미, 북핵

트럼프, 美대통령으로 첫 북한땅 밟아...김정은에 '백악관 방문 초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 북측 지역에서 악수하고 있다. /판문점=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북한땅을 밟은 첫 미국 대통령이 됐다. 이날 예고대로 비무장지대(DMZ)를 찾은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뒤 김 위원장의 안내로 MDL을 넘어 북녘 땅을 밟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 땅에서 직접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남쪽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김 위원장에게 워싱턴을 방문해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악수를 하기 전에 “지금 그를 백악관으로 초청할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즉각 응답하지는 않았다.

김 위원장은 군사분계선 앞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 단계를 넘어서면 북한에 첫 발을 들인 미국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좋은 관계가 아니었다면 우리는 이 갑작스러운 만남을 가능하게 만들지 못했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훌륭한 관계에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전부터 ‘북한 땅을 밟을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물론이다. 나는 그럴 것”이라면서 “그렇게 하는 데 대해서 매우 편안하게 느낄 것이다.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호언장담한 바 있다. 자신의 말을 실행에 옮김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은 사상 처음으로 북한에 간 현직 미 대통령이 됐다. AP통신은 “쇼 맨인 트럼프 대통령이 전임자보다 한 수위의 만남을 연출했다”고 평가했다.

1994년 6월을 시작으로 세 차례 평양을 방문한 지미 카터 전 대통령과 2009년 8월 평양을 찾아 미국인 여기자 2명의 석방을 끌어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경우 모두 퇴임 이후 방북이었다. 앞서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임기 중이던 지난 2000년 북한과의 수교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11월 방북을 추진했으나, 수교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북한을 방문하는 첫 현직 미 대통령이 될 기회를 놓쳤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