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근력운동해야 심장 주변 내장지방 줄어

덴마크 크리스텐센 교수팀 연구
유산소 운동으론 효과 없어

근력운동해야 심장 주변 내장지방 줄어

심장 주변에 쌓인 내장지방을 제거하려면 에어로빅 같은 유산소 운동보다 아령·바벨 들기 같은 근력 운동이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병원 염증·대사연구센터의 레기트세 크리스텐센 교수팀이 운동을 하지 않지만 심장병·당뇨병·심방세동이 없는 비만 성인 32명을 대상으로 12주 동안 진행한 비교운동실험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을 무작위로 에어로빅운동군, 웨이트트레이닝군, 평소처럼 운동을 하지 않는 대조군으로 나눴다. 에어로빅군과 웨이트트레이닝군 모두 주 3회, 45분씩 고강도 운동을 하게 했다. 실험 전후에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심장을 살펴봤다.

그 결과 운동을 하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심외막 지방조직이 에어로빅군은 32%, 웨이트트레이닝군은 24% 줄어들었다.

그런데 심장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보호막인 심장막(심낭) 지방조직은 웨이트트레이닝군에서만 31% 감소했다.

크리스텐센 교수는 “웨이트트레이닝군에서만 심낭 지방조직이 감소해 놀랐다”며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근육을 강화하는 무산소운동·저항운동인 웨이트트레이닝이 유산소·지구력 운동보다 근육 강화와 기초대사 증진에 더 강한 자극을 준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는데 그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미국 디트로이트 메디컬센터 심장병원 중재시술 전문의 차디 알라에이스 박사는 “보통 운동 효과라고 하면 복부지방이 얼마나 줄었는지에 초점을 맞추고는 하는데 이 연구는 심장 주위 지방조직의 감소 효과를 관찰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면서 “다만 효과 확인을 위해서는 보다 장기간의 연구가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사협회 심장학 저널(JAMA Cardiology)’에 발표됐다.

심장은 두 겹의 심장막으로 싸여 있다. 안쪽을 장막성 심장막, 바깥쪽을 섬유성 심장막이라고 하며 두 겹의 심장막 사이에는 윤활액(심장막액)이 들어 있어 심장 수축과 이완에 따른 주위 조직과의 마찰을 방지한다. 만성 수축성 심장막염이나 급성 심장막염은 심장막에 염증이 생긴 경우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