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용산구, 불법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서비스 시행




서울 용산구가 이달부터 불법 주정차 단속 문자알림서비스를 시행한다. 단속구역 내 차량이 정차하면 고정형 폐쇄회로(CC)TV나 차량탑재형 이동식 카메라가 차량번호를 인식해 차주 휴대폰으로 차량 이동 안내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문자를 받고 차량을 바로 옮기면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2차 촬영을 통해 단속이 확정된다. 단속으로 과태료를 부과하기 전 시민에게 불법 주차라는 사실을 인지시키면 차량의 자진 이동을 유도해 원활한 교통 흐름까지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용산구의 지난해 CCTV 주정차 단속 건수는 4만6,062건에 달해 이번 문자알림서비스로 수치를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변재현기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